기사제목 APEC 식탁에서 11가지 베이징 먹거리 선보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APEC 식탁에서 11가지 베이징 먹거리 선보여

기사입력 2014.11.07 15: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분망히 보내는 요리사들

올들어 가장 성대한 다각 외교행사인 APEC 정상회의가 이제 곧 베이징 교외의 안서호(雁栖湖)에서 열린다.
 
외교 성회는 문화 소통과 대화의 기회로 지목된다. 20여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의 정치인들과 상공계 엘리트들이 모이는 자리, 베이징 특색이 다분한 먹거리들도 이 "외교무대"에 등장한다.
 
APEC 회의센터에 놓인 여러가지 사탕 조각

11가지 종류의 베이징 먹거리 전부 식탁에 오를 예정

2014년 APEC회의는 베이징 먹거리를 알리는데 더없이 좋은 기회로 될 전망이다. 이번 회의기간 3대 주회장인 안서호 핵심섬과 국가회의센터,워터큐브 중 국가회의센터는 회의가 가장 일찍 시작되고 운영시간이 가장 길며 접대인원이 가장 많을 뿐만아니라 가장 복잡한 곳으로 꼽힌다.
 
일전에 공개된 국가회의센터 식탁메뉴에 따르면 5대주의 대표요리들이 전부 대표들의 식탁 메뉴에 올랐다. 하지만 사람들의 가장 큰 기대를 모으는 것은 세계에 명성을 떨친 중국특색의 요리들이다. 메뉴에는 중국의 미식들이 구전하게 올라 있다. 동서남북 각 요리계통의 특색요리들뿐만 아니라 궁궐옥수수떡(宮廷小窩頭),탕후루(糖葫蘆) 등 11가지 베이징 전통먹거리도 총 동원된다.
 
베이징 특색 먹거리 뤼다군(驢打滾)

11월 5일부터 11일까지 국가회의센터에서만 APEC 마지막 고위관리회의와 외교무역장관회의,최고경영자고위급회의, APEC 정상과의 대화 등 100여차의 회의가 열린다. 이사 142차례 식사가 있게 되며 보도센터 서비스 제공을 제외한 연 7만 3000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식사를 하게 된다.
 
국가회의센터는 APEC 회의 식사를 위해 스타팀을 무었다. 요리 연구개발을 책임진 요리사는 약 200명에 달하며 사람이 많을때에는 600명으로 늘릴 전망이다. 중국식 요리팀은 80%이상의 요리사가 자격증을 소지했다. 이가운데는 "중국식조리 고급기술증서"소지자도 들어있다. 서양식 요리팀은 페이델리 프랑스 행정주방장이 인솔한다.
 
중국식요리를 책임진 진보명(陳保明)요리사에 따르면 중국식 요리는 중국문화를 최대한으로 체현한 물만두와 춘권 (春卷)외 구운오리,당후루 등 베이징의 여러가지 특색 먹거리를 선보이게 된다. 빽빽한 회의 일정으로 점심시간이 1시간 미만으로 예견된다. 간편하고 편리한 먹거리들은 문화특색을 체현했을 뿐만 아니라 내빈들이 편리하게 포장해 갈수 있어 식사시간이 짧아 식사 질에 영향주는 상황을 피면할수 있다.
 
베이징 특색 먹거리 구운 오리

베이징 전통 민속요소 식탁에 선보여

특색요리 외 이번 APEC 회의기간 음식배치 역시 한차례 "문화성회"로 거듭날 예정이다. 베이징 사합원과 화면벽(影壁墻),백조조봉(百鳥朝鳳),등 중국 요소들이 장식되여 회의 식탁에 오를 예정이다. 해당 책임자에 따르면 여러가지 풍경의 장식 세트 8개 가 회의 식탁을 장식하게 된다. 사탕조각과 과일남새조각 등 여러가지 식품조각들이 중국 문화를 체현할 예정이다.
 
국가회의센터 대형연회청에는 높이가 30센치미터에 달하는 흰색 병마용 사탕조각 8개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한달간의 시간을 들여 제작된 조각들은 중국의 전통기예로 가장 대표적인 문화를 체현하는데 취지를 두었다. 이번 회의기간 병마용 조각 32개를 선보일 전망이다.
 
베이징 특색 먹거리 탕후루(糖葫蘆)

노포(老字號) 체험행사 이어져

APEC 회의기간이 제한된 시점에서 전통적인 베이징문화를 구현하기 위해 11월 내내 내빈들을 상대로 내련승(內聯升)의 천신 제조과정과 동인당의 제약 이념 등 26개 노포들의 체험행사가 열린다.
 
상호연결은 중국과 주변국가들에 복을 마련하는 중요한 상생경제발전형식일뿐만 아니라 베이징과 세계 기타도시간 문화소통과 협력을 추진하는 중요한 형식이다. 300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고 860여년간 수도로 자리잡은 베이징은 전세계의 포커스가 맞춰진 외교행사에서 가장 우아하면서도 자신있는 자태로 자신의 혁신과 발전양상을 보여주고 동서방문화의 교류와 접목을 추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