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선물 6.1절 30분의 1
어머니날 8분의 1
1000명당 1명만 선물 받아
 
[서녕=신화통신] 아버지날을 눈앞에 두고도 적지 않은 상가들은 아직도 6.1아동절, 어머니날의 경기희열에 잠겨 아버지날 명절선물 홍보에는 등한하다.
 
기자가 서녕시의 몇몇 대형 백화점을 돌아보았는데 아버지날을 맞으며 판촉활동을 하는 상가가 적었다. 어쩐지 조금은 쓸쓸한 분위기였다. 다만 남성복장과 체육용품 매대에서 아버지날을 맞으며 "할인판촉"활동을 진행하고있었다.
 
한 백화점 어린이용품매대의 구매상담원은 기자에게 6.1아동절 전후에는 어린이용품을 제외하고도 전문 "임산부"들을 대상해 임산부 용품까지 판촉활동범위에 넣다보니 판매량이 아주 가관이였다고 말했다.
 
그밖에 인터넷쇼핑도 시기를 바싹 틀어쥐고 어머니날, 6.1아동절을 전후하여 웹사이트를 리용해 상품을 홍보하고 광고했다. Taobao의 집계수치에 따르면 "아버지", "아빠" 선물의 검색량이 어머니날 명절선물의 8분의 1, "발렌타인데이"선물의 20분의 1, 6.1아동절 선물의 3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으며 교역량을 보면 1000명 가운데 1명이 아버지날에 선물을 받았다.
 
북경의 한 녀인은 "아버지에 대한 관심이 적어서가 아니라 어머니명절이 인심에 깊이 침투되다보니 아버지명절을 잊어버릴 때가 많고 게다가 아버지들은 비교적 분망하여 부녀간의 교류가 적다보니 아버지가 무엇을 요구하는지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고 말했다.
 
한 네티즌은 "어린이나 어머니의 선물을 사자면 그 종류가 많지만 아버지선물을 사자면 무엇을 샀으면 좋을지 몰라 보통 적삼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아버지날 선물구매가 침체상태에 빠진 상황에 대해 전문가들은 두가지 원인이 있다면서 첫째, 중국전통에 따르면 아버지들은 집에서 줄곧 근로하고 소박한 작풍을 유지하고있기에 자녀들은 항상 어머니와 소통을 많이하고 아버지는 홀시하는 경우가 있고 둘째, "아버지 선물시장"의 종류와 질을 많이 개척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변일보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금은 쓸쓸한 아버지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