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W020170608610675715617.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중국에서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자전거 열풍이 불고 있다. 색상도 가지각색이다. 모바이크(Mobike)는 주황색, 오포(ofo)는 노란색, 블루고고(Bluegogo)는 파란색, 샤오밍(小鳴)은 하늘색을 비롯해 연두색, 은색, 흰색을 띤 각양각색의 자전거를 볼 수 있다.

신민망(新民網)에 따르면 최근에는 하이얼(海爾)과 쿠치(酷騎)공유 자전거가 합작으로 ‘황금색’ 공유자전거를 새롭게 출시됐다.

이 자전거를 본 네티즌들은 ‘와~자전거에 핸드폰 거치대 있어서 편리하겠다’ ‘핸드폰 충전도 가능하네’ ‘황금색이라 눈에 잘 띄어 안전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W020170608610675733531.jpg
W020170608610675742974.jpg
W020170608610675757311.jpg
W020170608610675767952.jpg
W020170608610675778376.jpg
W020170608610675784988.jpg
W020170608610675790068.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에 부는 '공유자전거 열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