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동포투데이=경제]은퇴후 제주도에 가 살려고 계획하고 있던 적잖은 한국인들은 요즘 중국인들이 제주도의 집값을 올리는 통에 은퇴후의 계획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계절이 분명하고 경치가 아름다운 한국 제주도, 최근년에 대량의 중국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일전 제공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3년 9월 말까지 제주도의 해외관광객 수는 200만명을 돌파, 그 가운데 75%가 중국인들로 약 150만명에 달한다.

요즘 제주도행을 하는 적지 않은 중국인들은 관광 외에 부동산구입 목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아본데 따르면 한국 제주도에는 중국부동산개발상들이 건설한 주택들이 적잖은데 환경이나 부대시설들이 좋고 판매, 자문 모두 중국인들이 해 편리하다고 한다.

제주도에 와 집을 사려는 한 중국인은 “이곳은 자연환경이 아름다워 특히 늘그막에 살기가 좋고 평방메터당 인민페로 2만원이라는 가격도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집을 사려고 중국의 해남도에도 가 보았는데 집값이 엄청 비쌌다면서 낭만적인 한국의 제주도가 더욱 흡인력이 있다고 했다.

한 한국투자회사의 책임자는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일선도시에 비하면 제주도의 2만여원의 집값은 매우 흡인력이 있으며 제주도의 주택들은 모두가 건강, 요양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바다를 마주하고 있어 환경이 일품이라고 소개했다.

제주도에 와 주택을 구입하는 중국인들은 주로 둥베이, 베이징, 창쟝3각주 일대(상하이, 난징…)에서 오는바 이 몇개 지역에는 모두가 제주도행 직항로가 있으며 소요되는 시간은 두시간 이내이다. 또 제주도로 가는 데에는 비자가 면제되고 출국수속도 간단하다.

최근년에 한국 제주도에 와 토지를 구입하는 중국기업들이 날따라 많아지고 있는데 그중에는 비교적 이름있는 중국부동산개발기업만 해도 6, 7개나 된다.

KOTRA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목전 중국투자자들은 한국의 관광, 레저 산업에 투자할 뿐만 아니라 중소규모의 휴양지 건설에도 투자하고 있다.

중국인들이 소유하고 있는 한국 제주도의 토지는 2010년 말 4만 9000평방메터로부터 2013년 3월 말에는 48만 5000평방메터로 증가, 2년 남짓한 기간에 근 9배로 증가했다.

중국인들의 제주도에서의 주택구입 붐은 제주도의 투지이민정책과 무관하지 않다. 2010년 2월, 제주도에서는 새로운 투자이민제도를 실시, 외국인이 제주도의 휴가지거나 호텔 등 “휴가를 목적으로 하는 거주시설”에 한화로 5억원(인민페 약 285만원) 이상을 투자하면 만 5년이 지난 후 한국영주권을 부여받고 한국 국민들과 동등한 교육과 의료보험 대우를 향수하게 된다고 규정했다.
동포투데이 기자 김정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인들 한국 제주도 집값을 올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