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위챗에서 경찰을 “개”라고 욕했다 10일 간 행정구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위챗에서 경찰을 “개”라고 욕했다 10일 간 행정구류

기사입력 2019.08.18 18: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7.jpg
 
[동포투데이] 중국에서 한 남성이 위챗 모멘트(朋友圈)에서 경찰을“개”라고 욕하였다가 10일 간 행정 구류를 당했다.

지난 8월 2일 오전, 섭(聂)모 씨는 연길시 조양천진 약 사러 갔다가 주차 자리가 없자 약국 앞에 주차하였다. 약을 사고 나오니 차량에 불법주차 딱지가 붙어 있었다.

교통경찰의 처벌에 불만을 품은 섭모씨는 이내 자신의 핸드폰 카메라로 고지서를 찍어 위챗 모멘트에 “약 사러 간 사이 ‘개’같은 경찰이 불법주차 딱지를 붙여놓았다."라며 글을 올렸다.

연길시 공안국은 섭모씨의 행위는 무단도발 위법행위에 속하기에“치안관리처벌법”에 근거하여 10일간의 행정구류 처벌을 안겼다고 전했다.

공안국 관계자는 집법기관의 집법행위에 의의가 있을 경우 재심의하거나 소송하는 방식으로 합법 권익을 수호해야지 이러한 방법으로 화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