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동포투데이] 중국 국가통계국이 16일, 중국 2분기 GDP 수치를 발표했다. 통계에 의하면 중국 2분기 GDP가 동기 대비 3.2% 늘어났고 금년 1분기 GDP가 동기 대비 -6.8% 성장한 것과 비교해 볼 때 이미 마이너스에서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다. 3.2%라는 수치는 외국 기구와 경제학자들의 예상을 훨씬 초과했다.


미국 CNN은 16일 "중국 경제 재차 성장, 세계에 좋은 소식"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중국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엄격한 조치를 취해 코로나19를 통제한 나라이며 동시에 처음으로 개방의 문을 연 주요 경제체라며 "현재 중국은 처음으로 쇠퇴 속에서 회생하고 있는 나라"로 되었다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6일 기사에서 1분기 "주춤"한 후 2분기 중국의 GDP가 성공적으로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의 전환을 가져왔으며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처음으로 성장을 이룩한 주요 경제체로 되었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는 16일 3.2%라는 수치는 중국 개혁개방 후 그 어느 분기와 비교해보아도 그리 좋은 성적은 아니지만 이 수치를 세계적 각도에서 볼 때 큰 주목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보편적으로 중국 경제 회생의 주요 원인은 코로나19의 성공적인 통제라고 인정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중국이 철저한 방역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꺼져가는 경제 불씨"를 다시 살릴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중국 경제 회생은 중국정부가 광범한 검측과 여행 자제 조치로 감염병을 성공적으로 통제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6일 중국이 이날 화려한 수치를 발표한 동시에 하반년 경제의 지속적인 회복에 낙관적인 예기치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BBC는 경제학자들이 보편적으로 하반년 중국 경제가 빠른 속도로 회생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지만 일부 경제학자들은 2020년 하반년 전반 발전한 나라들의 수입과 취업이 뚜렷한 충격을 받게 될 것이며 동시에 중국 경제도 지리, 정치적 악화의 리스크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한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실이 표명하다시피 중국 경제는 질병사태의 큰 고험을 이겨냈고 안정 속에서 호조세를 보이며 장기적으로 호조세를 보이는 기본면이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 경제가 점차 반등추세를 보이는 것은 세계경제에 좋은 소식이라면서 코로나19 사태 폭발이래 우리는 방역 국제협력을 적극 추진해 150여개 나라와 국제기구에 물자 또는 자금을 원조했으며 유력하게 해당 나라들의 방역사업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전면적인 생산복구와 조업재개로 생산생활질서를 가속화한 것은 글로벌 산업사슬과 공급사슬의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기여를 했으며 중국은 계속 대외개방을 확대하고 대외경제무역협력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93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신, 중국 경제 회생의 주요 원인은 코로나19 성공적인 통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