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9(일)
 


12121888.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8,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汪文斌)은 인도 매체의 취재를 접수하면서 최근 들어 재차 중국과 중국공산당을 공격하고 있는 미 국무장관 폼페오의 언론을 반박하였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왕 대변인은 최근 들어 폼페이오가 중국 위협론을 들고 나오는 것에 대해 그것은 케케묵은 폼페오씨의 황당 논조라고 일축했다.

 

왕 대변인은 폼페이오는 민중 만족도가 93%에 달하는 중국정부를 폭정이라고 했고 138개 국가와 30개의 국제조직와 중국이 일대 일로(一带一路)’ 공동구축하는 합작을 전개하는 것을 수탈이라고 왜곡하고 있으며 14억 중국인민이 평화발전의 민족부흥을 꿈꾸는 것을 위협이라고 모독하고 있다면서이는 중국으로 하여금 빈곤과 낙후의 시대에로 되돌아가게 하고 세계로 하여금 재차 대항과 분열의 심연에 빠뜨리게 하는 것으로서 이것이야말로 오늘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오늘의 시대는 평화, 발전, 합작과 공동 번영하는 시대로서 이 조류는 막을 수가 없으며 빈곤, 낙후는 더 이상 그 어떤 나라와 민족의 대명사로 될 수 없으며 발전과 강대함 역시 그 어떤 나라의 전매권 혹은 특권이 아니다라며 폼페이오를 향해 시대를 잘 못 알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왕 대변인은 또 폼페이오의 왜곡과 먹칠은 중국이 평화발전을 견지하고 합작과 공동번영을 추구하는 사실을 말살할 수 없으며 중국의 민족부흥의 대세를 막을 수도 없다. 중국은 기회이지 절대 위협이 아니며 파트너이지 적수가 아니다. 이는 세계 절대 다수 국가의 공동한 인식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왕 대변인은 폼페이오 등이 반공 반 중국 언론과 대항 분열의 언행으로 선동하는 것은 전 세계인민이 발전과 합작을 추구하는 보편적 염원과 상 반대되는 것으로 결국 실패의 끝장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49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외교부 “폼페이오, 시대를 너무도 잘못 알고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