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동포투데이] 인류의 오랜 장례문화로 지금껏 이어져 내려온 매장문화는 이제 문화·사회적 변화로 점차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 더 이상 매장(埋葬)형식의 장례문화를 지속시키기 어려운 점들이 우리의 생활을 압박했기 때문이다.


세계의 모든 나라가 거의 같은 문제를 안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특히 국토의 면적은 좁고 오랜 매장문화로 인해 국토의 1%가 묘지로 잠식되어 있다. 그러한 폐해를 줄여 보고자 다양한 방법의 장례 방식을 모색하기도 했지만 늘어나는 묘지는 아직도 해결해야할 난제다.


98986.jpg

사진 왼쪽 부터 (주)천옥 박만우 전 대표이사, 유영주 신임 대표이사/사진=강영한 기자


최근에는 화장문화에 대한 국민 의식이 개선되면서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이 본인 사망시 매장보다는 화장을 더 선호하고 있다. 화장을 선택하는 주된 이유는 깨끗하고 위생적인 면과 자식들에게 묘지 관리의 부담을 주기 싫고 국토 환경 훼손과 잠식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비용이 저렴하여 가족들에게도 짐이 덜 된다. 반면 매장을 선택하는 주된 이유는 묘지가 마련되어 있고 전통적인 관습과 가족이 성묘할 수 가 있어서이다.


사랑하는 가족이 먼저 떠나면 남은 가족들은 슬픔에 젖어 고인과 함께한 추억을 기억하며 지낸다. 시간이 지나면 슬픔은 엷어지기는 하지만 오랫동안 그리운 마음은 남게되고, 그럴 때마다 먼저 떠난 가족의 흔적을 찾아 기념하고 추억하게 된다. 


앞에서 이야기 한 것처럼 화장이 늘어나면서 화장 후 유골을 산과 바다에 뿌리며 발생하는 환경문제와 봉안당에 안치하는 방식 또한 일부 문제가 제기되곤 한다.


이러한 일들은 남은 가족들에게는 먼저 가신 가족에 대한 죄송한 마음까지 들 수 있다. 따라서 먼저가신 가족의 영을 최고의 예우로 명예롭고 소중하게 모실 수 있다면 후손들은 마음의 부담은 조금이라도 줄어들 것이다. 


장례문화의 단점은 해소하며 변화된 인식에 따른 장례방식에 대해 연구하고 사업화 시킨이가 있다. ‘유골보석 천옥’ ㈜천옥 박만우 대표다. 지금은 박 대표의 딸인 유영주 대표가 사업을 이어 받았다. 기존 매장 및 화장 후 유골의 문제점을 개선하며 혁신적인 장묘문화 선구자로 역할하기 위해 2006년에 ㈜천옥(天玉)을 설립했다. ‘천옥’은 아름다운 금수강산의 국토를 후손에게 물려주고 환경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으며 자신이 원하는 곳에서 고인과의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하기를 기원한다. 


“유골을 혐오감이 없는 아름답고 영롱한 구슬 모양의 천옥(天玉)으로 형상화했습니다. 현재 해외출원 3건, 특허출원 4건, 특허등록 8건을 진행했습니다.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여성발명협회 특허청장상, 2008년 한국발명진흥협회장상, 200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청장상 등을 받았습니다.”라며, “2013년 1월에는 홍콩에 진출, ‘유골보석 천옥’을 보급했고 2015년 7월에는 중국 상해에 천옥과 기계를 수출했습니다.” 박만우 전 대표의 천옥에 대한 자랑이다.

 

00009.jpg

다양한 색과 투명도의 '유골보석 천옥'/사진=강영한 기자


‘유골보석 천옥’은 유영주 신임 대표가 붙인 이름이다. 박만우 전 대표가 붙인 ‘보석장’ 이라는 명칭으로 지금껏 불리우다 새롭게 명칭을 바꾼 것이다. 천옥은 돌아가신 분을 화장한 후 남은 유골분을 구슬 모양으로 만든 아름다운 결정체를 지칭한다. 자체 개발·제작한 전기로를 통해 1시간 30분 동안 화장한 유골분말을 기계에 넣어 고열로 녹여 보석처럼 맑은 구슬을 만들어낸다. 


이처럼 보석처럼 맑은 구슬로 만들어지면 일반 납골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패나 악취, 변질, 해충의 발생 등을 근본적으로 방지하여 깨끗하고 혐오가 없는 아름다운 구슬로 바뀐다. 지금까지 해결하지 못했던 유골 보관의 문제해결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마련된 것이다. 결국 ‘유골보석 천옥’으로 납골묘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후손들이 추모하기 편한 곳(봉안당, 종교시설, 가정 등)에서 편한 모습으로 추모를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골보석 천옥’은 다양한 색과 투명도로 나타난다. 이를 두고 유영주 대표는 “고인의 유골은 우리가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는 없고 색깔이 다양하게 나옵니다. 하지만 저희 유골보석 천옥에서 나온 유골보석은 가족분들이 마음의 위로를 받아 많이 흡족해 하시고 계십니다.”라고 설명한다.


지금도 끊임없이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무척 관심을 보인다. 묘지 공간 등이 사회적 이슈가 되는 아시아인들에게는 화장 후 유골 보관의 새로운 개념으로서 관심은 물론, 그 밖의 프랑스 등 유럽에서도 ‘유골보석 천옥’의 아름다움과 먼저 떠난 가족을 항상 가까이 할 수 있다는 점에 신기함과 관심이 몰리고 있다고 박 대표는 밝힌다.

태그

전체댓글 1

  • 37197
지나가는나그네

돈받고 기사올렸나봐요
토씨하나 안틀린 기사가 다른 찌라시에도 같은날에 많이 올라와있네요ㅋㅋㅋ
사리기계 중국수출한거 사기죄로 고소당한걸로 아는데 잘 마무리 됐는지 모르겠네요ㅋㅋㅋ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례문화] ‘유골보석 천옥’ 아름답고 신비로움에 혐오는 사라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