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77777.jpe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27일 미국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중국 인터넷 검열 당국이 팬덤 문화로 관심을 돌리면서 중국 정부가 최근 팬덤 관리에 나선 것은 과도한 트래픽 추구가 중국 청소년들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27일 연예인 인기 차트를 취소하고 음악·영화·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팬클럽의 영향력을 감시하는 등 팬덤에 대해 관리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신문은 또 스타에 대한 비판도 거셌다고 전했다. 여배우 정솽(鄭爽)에게 탈세 혐의로 4600여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고 각 방송사에 정솽이 출연한 프로그램의 방송 중단을 명령했다. 정솽은 올해 대리임신 스캔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밖에 중국 온라인 동영상 및 소셜 플랫폼에서는 배우 자오웨이의 관련 내용도 삭제됐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동영상 플랫폼은 정부의 조치에 빠르게 적응했다.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愛奇藝)는 이번 주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 들은 “업계 비리와 선을 긋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아이치이는 팬들이 아이돌에게 포인트를 주기 위해 스폰서인 멍뉴의 우유를 대량으로 사들여 하수구에 붓는 등 소속 예능 프로그램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모두가 알다 싶이 인기 스타를 영입해 브랜드를 판매하는 대기업에 팬클럽이 큰 이익을 안겨준다는 것도 사실이다. 또 팬클럽과 해당 플랫폼은 아이돌 고화질 이미지를 원하는 회원에게 유료화하고, 광고와 프로모션에 돈을 쓰도록 독려하는 등 팬들로부터도 돈을 벌 수 있다.


관련 부서는 최근 플랫폼에서 안티 팬덤 간의 욕설과 신상 털기 등 극단적인 행동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앞서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성명을 내고 이러한 행동이 “칭랑(清朗·깨끗한) 인터넷 생태계를 파괴하고 미성년자의 심신 건강에 악영향을 끼쳐 국민들의 원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한편 28일 싱가포르 연합조보(聯合早報)는 “이번 연예계의 폭풍을 점검해 보면 청산 대상은 연예인과 연예인 배후 자본 그리고 팬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불량 연예인들의 프로그램과 내용을 조사, 정리하고 팬덤 관리 강화를 통해 사실상 젊은 스타 팬들이 열심히 일하고 건강한 생활을 하며 인터넷 중독 등 나쁜 습관을 없애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0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불량 연예인·팬덤에 철퇴 ‘연예계 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