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2222.png

 

[동포투데이] 긴 겨울이 지나자 용정 동성용 축구타운이 다시 북적였다. 연변 용정 FC(延邊龍井 FC) U19 선수들은 매일 이곳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년 연변 용정 FC가 중국 2부 리그로 승격된 후 이 젊은이들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며, 하루빨리 1군에 들어가 더 큰 무대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다.


길림(吉林)성 연변(延邊)주는 중국 유일의 조선족 자치주와 최대 조선족 집단 거주 지역이다. 현지인들은 축구를 매우 좋아해서 각 현과 시마다 축구협회와 리그전이 있다. 1950년대 이후 고중훈·김광주 등 40여 명의 국가대표가 배출됐고, 전국 각 구단에서 400명이 넘는 선수가 뛰고 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남매현(南梅縣), 북연변(北延邊)이라는 말도 나돌고 있다.


변방 지역인 연변주는 중국 축구 시장화의 물결 속에서 자금 압박으로 두 차례나 중국 슈퍼리그에서 물러났으며, 가장 최근에는 2019년 팀이 해체되면서 처음으로 중국 프로축구리그에 불참했다.


어려울수록 연변 축구의 저력은 더욱 돋보인다. 창단 4년 만에 선수 평균 연령이 20세 미만인 팀이 잇따라 중국 챔피언십과 중국 3부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2022년, 연변 용정 FC는 성공적으로 중국 2부 리그에 진출했다. 연변 용정 FC 염홍일 부총경리는 위기에 처한 팀이 연변 프로축구의 혈맥을 이어갔다고 감탄했다.


염홍일의 또 다른 신분은 용정 동성용 축구문화타운 부총경리다. 그는 "주민들이 축구를 좋아하고, 정부도 축구 발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라며 "정부가 투자한 이 축구타운은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용정 동성용 축구타운에는 12개의 11인제 축구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평일에는 연변주 청소년 훈련의 중요한 장소로 주말에는 축구 팬들의 무대로 항상 즐거운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연변 용정 FC U19 선수들이 중국 청소년축구 리그에 출전하고 있는 가운데 17세의 조선족 선수 김광휘는 모든 팀원이 자신에게 주어진 책임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젊은이는 연변 축구 스타를 언급하면서 "선배를 따라잡기보다 뛰어넘고 싶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수년 동안 연변 축구의 용맹한 축구 스타일과 토털사커의 플레이는 팬들의 관심을 끌었고 중국 축구의 독특한 존재가 되었다. 염홍일은 젊은 선수들이 연변 축구의 정신적 자질을 이어받은 것이 뿌듯하다고 평가했다.


중국이 전통적으로 청소년축구 훈련을 중시해왔는데 이는 연변주에서 잘 드러났다. 수년 동안 연변주는 축구 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서 늘렸고 결국 청소년축구와 사회 축구를 병행하는 상시화된 규모의 다단계 경기 시스템을 구축하여 연변 축구의 새로운 탄생을 위한 견고한 토대를 마련했다.


염홍일은 연변 축구가 자금난과 부진으로 위기를 겪을 때도 전주 각 부처에서 청소년축구 인재 양성을 중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전주 청소년축구 대회는 연간 1,000여 회, 참가 팀은 300여 팀, 선수 7,000여 명으로 전주 인구 200만여 명 중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축구에 참여하고 있다.

 

연변 축구는 그동안 연령대별 백업팀을 유지해 왔으며 선수의 80% 이상이 현지에서 육성되고 있는데, 이는 중국 축구에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염홍일은 이 모든 것이 연변 축구가 슬럼프에서 빠져나가는 '마법'이라고 고백했다. 인터뷰 도중 그는 경기장이 꽉 차 입장하지 못한 팬들이 나무 위로 올라가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옛 사진을 기자와 공유했다. 이런 열성 팬들이 있으면 연변 축구의 불씨는 영원히 꺼지지 않을 것이다.(중국신문망 곽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복을 겪고 다시 태어난 연변축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