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0230405_ 황보름별 꽃선비 열애사 보도자료.hwp (1).jpg

 

[동포투데이] 황보름별이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에서 강렬한 연기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황보름별은 부영각의 기생이자 판관 장태화의 심복 반야 역을 맡았다. 집안의 몰락으로 기생이 된 반야로 분하여 극의 한 축을 끌어가고 있는 황보름별의 활약 포인트를 짚어봤다.


# 카리스마 넘치는 첫 등장


지난 3회에서 반야는 양갓집 규수 같은 고운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하지만 기생들에게 아직도 양반인 줄 아느냐는 조롱을 듣자 머리채를 휘어잡고 벽에 찧어버리는 카리스마로 순식간에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후 기생임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뺨을 때린 화령(한채아 분)과 팽팽한 대립각을 형성하며 꼿꼿하고 자존심 센 성격을 드러냈다.


# 윤단오와의 워맨스


윤단오(신예은 분)와의 묘한 인연은 오해에서 시작됐다. 그의 수수한 차림새를 보고 종으로 착각했던 것. 가벼운 해프닝 후 기생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단오를 발견한 반야는 “니들은 몰라? 천것이 양반한테 대들면 어찌 되는지. 강상죄로 관아에 한번 가볼래?”라며 매섭게 일갈했다. 이어 한때 양반이었던 반야의 이야기로 남모를 연대감을 형성한 그들은 다음에 만나면 동무가 되자 약속해 새로운 관계 흐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 첫사랑의 시작


강산(려운 분)과의 로맨스도 재미 요소 중의 하나다. 반야는 다른 사내로부터 자신을 구해준 강산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유용한 정보를 줄 수 있으니 언제든 찾아오라 말했다. 언제나 도도하고 차가운 반야가 유일하게 먼저 관심을 가지는 인물인 만큼, 절제하면서도 호기심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으로 설레는 감정을 그려냈다.


이처럼 황보름별은 아픔을 간직하고도 고고함을 잃지 않는 ‘기존쎄’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인물과의 관계를 섬세하게 그려내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다채로운 매력의 황보름별이 보여줄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황보름별의 활약상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출처-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선비 열애사’ 황보름별, 각양각색 활약 포인트 짚어보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