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한국 농촌진흥청은 벼 재배기간이 짧아 영남 남부 평야지 등에서 소득작물 전·후에 재배 가능한 벼 새품종 ‘중모1032’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중모’1032‘는 본답생육일수(이앙부터 성숙기)가 조기재배 시 100일, 만기재배 시 75일로 100일 안에 수확할 수 있어 2모작, 3모작이 가능한 극단기성 품종이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예를 들어 이모작 재배의 경우 ‘벼 직파(6월 하순) → 마늘 파종(9월 하순)’, 삼모작은 ‘감자 파종(2월 하순) → 벼 직파(6월 중순) → 시금치 파종(10월 초순)’의 재배가 가능하다.

 

‘중모 1032는’ 소득 작물의 파종시기와 출하시기를 조절할 수 있어 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소득작물과 벼를 번갈아 재배하기 때문에 이어짓기(연작)에 의한 피해도 막을 수 있다.

 

‘중모1032’의 수량은 만기재배 시 271kg(10a당), 조기재배 시 360kg 정도이며, 도열병과 줄무늬잎마름병에는 강한 편이며, 흰잎마름병과 병해충에는 약하므로 제때에 기본방제를 해야 한다.

 

‘중모1032’는 종자 증식 생산 과정을 거쳐 2017년부터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신소재개발과 손영보 연구사는 “‘중모 1032’는 벼 재배기간이 짧은 극단기성 품종으로 소득작물의 파종시기와 출하시기를 조절해 농가의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농가 소득은 물론 경지이용률을 높여 식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품종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100일 안에 수확하는 벼‘중모 1032’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