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2205179_800x99999.jpeg

 

[동포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아이오와주 공화당 코커스 투표에서 승리했고, 데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 헤일리 전 주지사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블룸버그와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월요일 밤(1월 15일)(한국 시간 16일 오전) 아이오와주에서 공화당 대선 예비선거가 시작된 가운데 트럼프가 무난히 통과하며 공화당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SNS X에 글을 올려 "트럼프는 아이오와주에서 막 승리했고, 현재로선 반대편에서 확실한 선두주자"라고 말했다.


에디슨리서치에 따르면 개표율 95%를 기준으로 트럼프는 51%, 드산티스는 21.4%, 헤일는 1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오하이오주 기업인 비벡 라마스와미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자 불출마를 선언하고 트럼프 지지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는 백악관 복귀에 성공할 경우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가 자신의 행정부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압도적 우위로 승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