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스크린샷 2024-01-20 192358.png

 

[동포투데이] 일본은 19일 오후 8시30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경기에서 1-2로 패배하면서 한 라운드 앞당겨 16강에 진출할 기회를 놓쳤다. 이는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생긴 가장 큰 이변이다. 


이번 경기는 세계랭킹 17위이자 아시아 랭킹 1위인 일본이 세계랭킹 63위인 이라크와 치르는 경기였다. 그렇다 할 스타가 없는 이라크는 견고한 밀집 수비와 역습으로 두 골로 일본을 꺾으면서 최근 국제무대에서 일본의 11연승 기록을 깨뜨렸다. 


경기 5분 만에 이라크는 전방에서 공을 가로채며 빠르게 반격했고, 이 과정에서 아이멘 후세인이 일본 골키퍼 스즈키 아야키 실수를 기회로 삼아 골문을 갈랐다. 전반전 마지막 순간 아이멘 후세인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두 골 차로 벌렸다. 


경기가 지속됨에 따라 일본은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면서 득점에 실패했고, 추가 시간에 코너킥 찬스에 의해 1점을 만회하는 데 성공하였으나, 일본으로서는 다소 늦은 득점으로 끝내 판세를 바꾸지는 못했다. 결국 이라크가 2-1로 일본을 이겼다. 


경기 이후 이라크는 2승 6패로 D조 1위를 차지하면서 1경기 앞당겨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고 유력한 우승 후보 일본으로 뼈아픈 1- 2 패전에 땅을 쳐야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시안컵 첫 이변, 일본 이라크에 1-2로 패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