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2208897_800x99999.jpg

 

[동포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거머쥔 뒤 수요일인 24일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최대 자동차 노조의 지지를 얻으면서 백악관을 향한 경쟁이 급물살을 탔다.


트럼프는 앞서 아이오와 코커스에 이어 전날 뉴햄프셔에서도 유일한 도전자 헤일리를 뒤로하고 공화당 지명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바이든이 전미자동차노조의 지지를 얻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전미자동차노조는 바이든의 재선을 지지하겠다고 밝혔고, 노조위원장이 워싱턴에서 열띤 연설을 할 때 트럼프에 대한 비난도 잊지 않았다.


숀 페인 노조위원장은 현 민주당 대통령을 전격 지지하면서 바이든이 과거에도 노조를 지지했고 지난해 여름 노조 파업 때도 노조를 지지했으며 노동자 임금 인상을 위해 싸운 최초의 대통령이라고 언급했다.


이전에 바이든의 전기차 정책을 놓고 티격태격했던 숀 페인은 이제 이 정책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는데, 이는 미시간 등 다른 제조업 주에서 바이든의 선거 지지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가 지지 의사를 표명한 후 81세의 바이든은 워싱턴에서 검은색 노조 야구모자를 쓰고 두 팔을 치켜들며 조합원들의 환호를 받아들였다.


바이든은 “여러분의 지지를 받아 영광이고 나도 당신들과 함께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재선 출마 희소식, 최대 자동차노조 지지 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