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9999.png

 

[동포투데이] 중국남방항공이 인수한 보잉 737 MAX 기종이 27일 아침 광저우에 착륙하면서 5년 가까이 걸려온 수입 동결이 공식 종료됐음을 알렸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항공기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 레이더 24'에 따르면 이 737 MAX 8기는 남방항공에 인계된 뒤 미국 서부시간으로 24일 오전 워싱턴주 시애틀의 보잉 공항을 떠나 27일 아침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 항공기는 광저우에 착륙하기 전에 하와이와 북마리아나 제도에 머물렀다. 


중국은 보잉이 두 차례의 치명적인 추락 사고를 연이어 겪은 후 2019년 3월부터 737 MAX 모델의 수입을 중단했다가 지난해 12월 보잉 737 MAX 8의 인도를 공식적으로 승인했다. 


중국의 승인은 보잉에게 큰 힘이 되었다. 올해 1월에는 알래스카 항공의 보잉 737 MAX 9 여객기의 도어 플러그가 비행 중 떨어져 나가면서 이 기종에 대한 안전 문제가 다시 한번 제기되었다. 미국 연방 항공국은 보잉의 베스트셀러인 협폭동체 항공기 생산 확대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항공 분석 회사인 시리움(Cirium)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는 보잉사로부터 최소 209대의 MAX 기종을 주문했으며, 2024년에 737 MAX 8 64대, 2025년에는 58대를 인도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보잉 항공기 구매동결 해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