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스크린샷 2024-02-11 200649.png

 

[동포투데이] 93세 전 네덜란드 총리 드리스 판아흐트와 결혼 70년 차 동갑내기 아내 유지니 씨가 최근 손을 잡고 안락사를 받아들였다. 네덜란드에서 행해지는 '동반 안락사'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AP 통신과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드리스 판아흐트(1977~1982년 )는 네덜란드 기독민주당 지도자 자격으로 네덜란드 총리를 지냈다. 그는 종교적 신념을 가지고 있어야 했지만, 자신의 교리를 고수하지 않았다. 소식통에 따르면 판아흐트는 2019년 뇌출혈에서 회복되지 않았으며 그와 그의 아내 모두 안락사를 받기 전에 위독한 상태였다.

 


판아흐트가 설립한 팔레스타인 지지 단체 '인권포럼'은 지난 5일 전 총리 부부가 '손을 잡고 세상을 떠났다'며 동부 고향인 네메헨에 묻혔다고 9일 밝혔다.


네덜란드는 2002년부터 안락사 제도를 도입했다. 견딜 수 없고 치료할 수 없는 고통 등 조건과 심사 과정이 상당히 까다롭다.


네덜란드 안락사센터 대변인 엘케 스와트는 네덜란드에서 매년 약 1,000명이 안락사를 받고 있으며 모든 '동반 안락사' 신청은 별도로 심사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는 2020년부터 '동반 안락사'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된다. 그해 총 13쌍이 함께 죽음을 맞이했고, 2021년에는 16쌍, 2022년에는 29쌍으로 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93세 네덜란드 전 총리, 동갑내기 부인과 손잡고 동반 안락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