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屏幕截图 2024-03-14 211336.png

 

[동포투데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백기 발언이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11일 우크라이나에 백기가 아닌 무기가 필요하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의 우크라이나 관련 발언을 묻는 질문에 스톨텐베르크는 “우리가 협상을 통해 평화롭고 지속적인 해결책을 도출하고자 한다면 이를 실현하는 방법은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협상 테이블에서 벌어지는 일은 전장에서의 실력과 불가분의 관계”라고 말했다. 


스톨텐베르크는 또 “지금은 우크라이나인의 항복을 논할 때가 아니다”라며 “항복에 대한 논의는 우크라이나인에게 비극이 될 것이며 우리 모두에게 위험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백기를 들고 협상을 통해 러시아와의 군사적 충돌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교황의 발언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많은 사람들이 이를 우크라이나에 항복을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한다고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바티칸 대변인 마테오 브루니는 9일 성명을 통해 교황이 인터뷰 진행자가 언급한 ‘백기’라는 용어를 인용해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휴전을 달성하기 위해 협상하는 용기’를 의미하는 용어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교황의 발언은 우크라이나 측의 강한 불만을 불러일으켰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협상 요청을 거부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비효율적인 중재를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같은 날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그는 소셜미디어 플랫폼 X에 글을 올려 “우리의 국기는 노란색과 파란색이다. 이것은 우리가 살고, 죽고, 승리하는 깃발이다. 우리는 절대 다른 깃발을 들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토 사무총장 “우크라이나, 백기 아닌 무기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