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9(일)
 

屏幕截图 2024-03-17 093527.png

 

[동포투데이]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이틀째에 접어든 가운데 국경 도시 벨고로드가 토요일(16일) 미사일 공격을 받아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사마라 지역도 미사일 공격을 받았고, 정유공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뱌체슬라프 글라드코프 벨고로드 주지사는 SNS 텔레그램을 통해 미사일 공격으로 벨고로드와 주변 마을의 차량과 건물이 손상됐다고 밝혔다. 도시의 거리는 불길로 활활 타올랐고 공습 사이렌이 울렸다. 글라드코프는 토요일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의 차량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에도 이 도시는 미사일 공격을 받아 25명이 사망했다.


사마라 지역 주지사인 아자로프는 토요일에 로즈네프트 소유의 정유공장에 대한 우크라이나 드론 공격으로 정유공장에 화재가 발생했지만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금요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오데사를 공격해 최소 21명이 사망했다.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재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 대선 이틀째...우크라이나 접경도시 공습... 2명 사망·정유소 화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