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스크린샷 2024-04-06 074837.png

 

[동포투데이] 나토 내부에서 우크라이나가 영토 일부를 포기하는 대가로 나토 가입을 가속화할 가능성을 비공식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이탈리아 신문 라 레푸블리카(la Repubblica)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영토와 안보를 맞바꾸는 방안'은 우크라이나의 즉각적인 나토 가입을 보장하기 위해 러시아군 점령지역을 내주는 방안이다.


이 같은 방안은 많은 전문가들이 우크라이나 갈등을 종식시키는 방법 중 하나로 꼽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하지만 현재 정치적 차원에서는 이런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 제안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우리는 나토가 우크라이나처럼 영토 문제에 관해 협상을 하지 않는다고 늘 믿어왔다"고 밝혔다. 니콜렌코는 또한 나토 관리들이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우크라이나가 영토를 양도할 수 있다는 내러티브를 형성하는 데 관여하고 있으며, 이는 러시아의 손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과 관련해 미국을 포함한 각국에 각서를 보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 무기를 포함한 어떤 물자도 러시아의 합법적인 타격 목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21년 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상황이 격화되었다. 우크라이나와 서방 국가들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러시아가 군대를 집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2022년 초에는 2014년 우크라이나 쿠데타 이후 설립된 자칭 도네츠크 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 인민공화국이 우크라이나가 침공 준비를 하고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양국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푸틴 은 21일 양국을 인정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하고 24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특별 군사행동 결정을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작전의 목표가 우크라이나를 탈군사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방 국가들은 곧바로 국채, 은행업 등 분야에서 러시아에 다양한 제재를 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토, 우크라이나 '영토와 안보를 맞바꾸는 방안'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