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360截图20140409185433203.jpg


[동포투데이=상하이] 신민넷에 따르면 지난 4일 상해시 칭푸구(青浦)한 여성이 부부싸움 중 화풀이로 8살 나는 아들의 손가락을 세개를 칼로 절단한 끔찍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은 즉시 아이를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손가락이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 손가락이 잘린 아이는 병원에 도착해서 치료를 받는 도중 가슴을 쥐어짜며 대성통곡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친엄마가 맞느냐?”, “아무리 굶은 호랑이라도 자기 새끼는 잡아 먹지 않는 법인데, 어떻게 이렇게 악랄할 수가 있느냐?”,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질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날 청포공안은 아이의 엄마를 구속입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부부싸움 화풀이로 아들의 손가락 세개 절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