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 중요무형문화재 제83-1호 ‘구례향제줄풍류’ 전곡 재현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0월 19일 일요일, 오후 3시, 구례향제줄풍류보존회(회장 이철호)의 공개행사 <구례향제줄풍류의 향연>이 국악방송(사장 채치성)의 후원으로 열린다.

    구례줄풍류1.jpg

특히 이번 <구례향제줄풍류 공개행사>는 중요민속자료 제8호이자, 우리나라 3대 길지(吉地) 중 하나인 전라남도 구례군 고택 ‘운조루’에서 열려, 풍류음악의 깊은 선율을 더욱 세심히 감상 할 수 있을 예정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83-1호 <구례향제줄풍류>는 전라남도 구례를 중심으로 전승되는 ‘현악영산회상(絃樂靈山會上)’을 말하고, 거문고를 중심으로 단소, 대금, 피리, 가야금, 해금, 양금, 장고가 하나씩 편성되어 연주되는 ‘방중악(房中樂)’이며, 흔히 풍류라고 한다.
   
이번 공연 <구례향제줄풍류 향연>에선 <구례향제줄풍류>의 첫째곡조인 ‘본영산’과 ‘중령산’ 연주를 시작으로, ‘세령산’과 ‘세령산’에서 가락을 덜어냈나는 곡의 뜻을 지닌 ‘가락제지’, ‘상현도드리’가 연주되고, 청중들에게 가장 익숙한 악곡인 ‘하현도드리’, ‘염불도드리’, ‘타령’, ‘군악’이 공연된다. 이어 선보이는 ‘별곡’은 풍류의 가장 마지막 부문에 연주되는 곡으로, 남도 민속 선율인 굿거리가 흥겹게 연주되는 점이 특징이다.
 
    캡처.PNG

한편 이철호 (구례향제줄풍류보존회 회장)은 “예(禮)를 구하는 구례의 풍류로서, 선현의 말씀과 같이 살아가는 것이야 말로 <구례향제줄풍류>가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라며 이번 공개행사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행사는 국악방송이 인터넷TV, 스마프폰 앱을 통해서 실시간 중계할 뿐 아니라, 영상미를 최대한 살려 자료화시킬 계획이며, 광주국악방송에서는 이번 공연을 위해 관객 50명을 선착순으로 선정, 왕복교통 등 관람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문의 : 국악방송 한류정보센터(02)300-9980. donsari@gmail.com
광주국악방송 (062)602-9310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비의 품격이 녹아있는, ‘구례향제줄풍류 향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