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2013101532214347.jpg

지난 13일(일) 서울광장에서는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서울시 주최로 ‘2013 서울 다문화축제’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다문화가족에 대한 부정적 사회인식을 개선하고 다문화가족 및 일반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였다.

전통음식과 전통의상 등 각국의 독특한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꾸며졌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기기에도 손색없는 행사였다는 평가다.

하지만 오후에 열린 특별콘서트에 참석한 다문화가족들과 시민들은 불만이 적지 않았다. 행사 운영 측의 보여주기식 진행 때문이었다.

행사 운영요원들은 콘서트 시작 전 다문화가족들을 우선 입장시켰다. 시민들도 다문화가족을 위한 행사이므로 당연한 순서라고 이해했다. 아무도 불만을 제기하지 않았다.

그런데 콘서트에 출연하는 가수들의 팬클럽 회원들을 입장시키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몇 백 명에 달하는 팬클럽 회원들이 다문화가족들보다 앞쪽에 배치됐다.

아직 입장하지 못한 시민들도 이 광경을 지켜보며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뿔난 시민들을 의식해서 인지 운영요원들은 서둘러 일반 시민들도 입장시켰다.

한눈에 봐도 다문화가족들보다 팬클럽 회원 수가 더 많아 보였다.

공연이 시작되고, 팬클럽 회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가 나오자 함성과 박수로 지지를 보냈다. 열기가 뜨거웠다.

물론, 유명 가수들의 출연으로 다문화가족들과 시민들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팬클럽 회원들의 목청소리에 이날 행사의 취지는 묻혀 버렸고, 마치 가수의 콘서트장을 연상시켰다.

마지막 유명 아이돌 가수의 노래가 끝나고, 1분도 채 안 돼 팬클럽 회원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들이 지나간 자리에는 쓰레기만 남았다.
2013101521288673.jpg


공연 내내 5대 이상의 방송사 대형 카메라가 바삐 움직였다. 이날 공연은 한 공중파 방송에서 전국으로 녹화방송할 예정이다. 이것이 팬클럽 회원을 앞줄에 앉힌 이유였다. TV에 내보낼 행사장의 뜨거운 열기가 필요했을 것이다.

이날 특별콘서트는 다문화가족을 위한 의미 있는 행사였음은 틀림없다. 그러나 보여주기 행사라는 지적 또한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인권신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출연가수 팬클럽회원이 더 많은 다문화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