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권경원, “세상에 저보다 더 행복한 축구선수가 있을까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권경원, “세상에 저보다 더 행복한 축구선수가 있을까요?”

기사입력 2019.07.03 22: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4c9-hzfeken3555180.jpg
 
[동포투데이] 지난 6월 30일 오후 중국 슈퍼리그 15라운드, 톈진 톈하이(天津天海)는 홈 경기에서 장쑤 쑤닝(江苏苏宁)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가 끝난 후, 축구팬들은 권경원에게 꽃다발과  선물을 증정하며 감사를 전했다. 한국인인 그는 뜨거운 눈물을 머금고 축구팬을 향해 큰 절을 올리며 작별 인사를 했다. 

앞서 톈진구단 측은 한국 선수 권경원이 7월 1일 팀을 떠나, K리그 전북현에 6개월간 임대 이적되며, 그 기한이 끝나면 바로 2년간 군복무 생활을 하게 된다고 공식발표했다.

9825-hzfeken3555957.jpg
 
2017년 UAE에서 톈진 취안젠으로 이적한 권경원은 칸나바로 감독의 지휘 아래 매우 빠르게 주축선수로 성장하였다. 슈퍼리그를 누비며 첫 시즌 팀에 3위를 안겼고 2018년에는 팀이 AFC(아시아 축구 챔피언스 리그) 8강에 진출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그중에서도 전북현대를 격파한 경기는 명장면으로 남겨졌다.

2019년 시즌 팀은 뜻밖의 변고를 당했다. 취안젠은 부도가 났고, 파토 등의 외국인 선수가 잇달아 이적하는 상황에 부딪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권경원은 팀을 굳게 지키기로 선택했고, 이곳에서 그는 최고의 수비수가 되어 축구팬들의 사랑을 한껏 받았다.

권경원의 작별 인사는 한 시대와의 이별을 상징한다. 지금에 이르기까지 짧게나마 톈진 축구팬들에게 기쁨을 준 외국 선수 모두가 팀을 떠났다. 

1df1-hzfeken3555661.jpg
 
이별을 앞둔 권경원은 SNS를 통하여 메시지를 남겼다.  

감사하다는 말 이외에 다른 어떤 말도 제 마음을 표현할 수 없다.

저를 지도해 주신 감독님, 모든 코치님, 팀의 직원분들, 동료들, 보안요원분들, 요리사분들, 식당 이모님들, 저희들의 생활을 돌봐주신 모든 이모님들, 잔디관리 직원분들 그리고 톈진 탠하이 모든 축구팬들 제가 감사해야 할 분들이 아주 많습니다.

제가 여러분들에게 어떻게 보답할 수는 없지만, 여러분들의 끝없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2017년 1월부터 중국을 떠나는 오늘까지, 이 기간 동안 고난도 있었고, 행복도 있었습니다. 하늘이 저를 도와 그때마다 제 곁에는 천사 같은 동료들이 함께해주었습니다. 다시 한번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나의 형제들! 

또 끊임없이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도 한마디 전하려고 합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저와 함께 해주시니, 세상에 저보다 더 행복한 축구선수가 있을까요?

저는 한국에 돌아가서도 계속 톈진 탠하이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응원할 것입니다. 사랑합니다.

톈진 탠하이 화이팅!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