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6(일)
 

5565656.JPG
 
[동포투데이] 배우 우정원의 존재감이 나날이 빛을 발하고 있다.

우정원이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에서 유령(문근영)과 고지석(김선호)이 근무하는 왕수리 역 출구를 지키는 ‘전단지 아줌마’로 분해 짧은 분량에도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해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극 중 우정원이 열연을 펼친 캐릭터는 왕수리 역 출구에서 승객들에게 전단지를 나눠주며 생계를 유지해나가는 억척스럽고 정 많은 아줌마로, 지하철경찰대 유령과 고지석의 좌충우돌 소동극을 함께 하는 감초 같은 역할이다.

특히 지난 18일 방송된 10화에서 하마리(정유진)의 지시로 수배 전단지를 직접 돌리는 유령을 본 우정원이 “이 고급인력을 국가에서 이렇게 낭비하면 어째. 얼른 가서 나쁜 놈 하나라도 더 잡아요!”라며 유령에 대한 애정을 츤데레한 모습으로 선보이는가 하면 전단지를 빼앗은 뒤엔 곧바로 능숙한 손놀림과 태연한 웃음으로 승객들에게 전단지를 나눠주는 모습을 보여주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우정원은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해 안방극장에 웃음과 감동, 재미를 선사해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심스틸러이자 씬스틸러로 제대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우정원의 소속사 이엑스엔터테인먼트는 “우정원 배우는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의 활약을 마치고 현재 SBS ‘VIP’에서 재벌계 혼사 매치메이커 ‘송이영’으로, 12월 방영 예정인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북한의 한 마을주민 중 하나인 '향이'로 분해 촬영에 한창이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정원이 출연하는 ‘유령을 잡아라’는 tvN에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889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령을 잡아라‘ 우정원, 억척스러운 아줌마로 ’츤데레‘ 매력 발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