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나만의 빛깔로 꿈과 끼를 펼쳐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나만의 빛깔로 꿈과 끼를 펼쳐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예술의 날 행사 실시
기사입력 2019.12.06 20: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교장 신선호)는 지난 12월 6일(금) 유·초등생 1,000여명을 대상으로 예술의 날(ART DAY) 행사를 실시하였다. 이는 꿈과 끼를 키우고 예술이 살아있는 학교 공동체로서 글로네이컬(GloNaCal) 미래 인재를 키우기 위해 기획되었다. 

2019학년도 방과 후 활동과 예술동아리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학생, 교사, 학부모가 함께 나누는 이번 행사는 한국의 전통음악에서 현대적 K-POP까지 시대와 장르를 넘나드는 춤, 뮤지컬, 합창, 사물놀이, 오케스트라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122.JPG

예술의 날에 이뤄진 공연은 본교 강당(도담관)에서 전교학생회단의 진행과 함께 교사 동아리 밴드인 어떠밴드의『행운을 빌어요』로 무대의 막이 열렸다. 아름다화음을 자랑하는 KIS 합창부는 『아름다운 나라』,『바람의 멜로디』등 서정적이고 한국적인 음악을 전해주었으며 매주 금요일 점심시간 동안 음악실, 회의실, 무용실에서 연습에 땀을 흘린 댄스, 사물놀이, 오케스트라의 예술동아리 학생들은 지금까지 정성껏 준비한 무대를 멋지게 뽐내주었다.

또한 학생들과 교사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알라딘 OST 중 한 곡인 『A whole new world』를 부르며 멋진 하모니를 선사하여 관객들을 감동시켰다. 마지막으로 초등 뮤지컬 팀은 원작 ‘마틸다’를 재구성하여 무대를 꾸몄으며, 웃음과 환호로 도담관을 가득 채웠다.

신선호 교장은 “예술의 날 행사를 통해 예술이란 장르가 현실과 꿈 사이를 이어주는 작은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무대에 선 예술가들과 교실 속 자라나고 있는 잠재적  예술가들이 나만의 빛깔, 나만의 음색으로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가며 내 삶을 아름답게 가꾸어 가는 진정한 예술가적 삶을 살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703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