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동포투데이=허훈 기자 ]일본 내각부가 23일부로 발표한 ‘외교에 관한 여론조사’결과에서 중국에 대해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이 80.7%에 달했다.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 비해 0.1 포인트 증가해 1978년 조사개시 이래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이는 댜오위다오 및 역사인식 문제로 냉각된 일•중 관계가 국민 의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실태가 여실히 드러났다고 볼 수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일본 전국의 성인 3000명을 대상으로 9월 26일~10월 6일에 실시했다. 답변율은 61.6%였다.

kyodonews_jp_20131124_211425.jpg
중국에 대한 친근감과 관련해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은 ‘ 비교적 느낀다’를 포함해 0.1 포인트 증가한 18.1%로 나타났다. 일•중 관계가 ‘양호’라는 답변은 6.8%로 2.0 포인트 증가, ‘양호하지 않다’가 91.0%로 1.8 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약간이지만 개선의 조짐이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친근감을 느낀다’가 1.5 포인트 증가한 40.7%,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가 1.0 포인트 감소한 58.0%였다. 한국 대통령의 독도 상륙 등을 계기로 지난해 조사에서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가 더 많아진 이래 같은 경향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미 관계에서는 ‘양호’라는 답변이 83.8%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친근감을 느낀다’는 83.1%로 역대 최고였던 지난해에 비해 1.4 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러시아에 대해서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은 는 3.0 포인트 증가한 22.5%였고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2.5 포인트 증가한 60.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수상은 취임 이후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과 네 차례 회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회원국 10개국을 전부 방문하는 등 외교의 기축이 되는 미국에 추가해 러시아, 동남아시아를 중시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국민 “中에 친근감 못 느껴 80.7%,” 역대 최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