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121.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24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汪文斌)은 일전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중국 등 몇몇 나라의 인권상황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미국 측은 마땅히 자신을 잘 알아야 하며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부터 시정하고 정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날 있은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왕 대변인은 미국 측은 이른바 자신을 ‘인권스승’으로 자처하면서 타국의 인권상황에 대해 손짓 몸짓하고 있지만 미국 자국의 인권상황은 더욱 엉망이라고 하면서 흑인 남성 폴로이도가 “숨 쉴 수 없다”고 아우성치다 죽은 것, “흑인의 생명 역시 생명이다”라는 항의시위 등은 전 세계가 다 목격하고 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얼마 전 유엔 인권이사회는 결의를 통과하여 미국 국내의 엄중한 종족기시 문제를 규탄하였다. 미국은 마땅히 자신을 잘 알아야 하며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부터 시정하고 정시해야 한다. 중국은 인권에 대해 고도로 보호 중시하며 또한 인권존중을 추진함과 아울러 인민을 중심으로 하는 인권이념을 이행하고 있다. 중국은 ‘유엔의 2030년까지의 지속가능 발전의정(联合国2030年可持续发展议程)’에 따라 10년 앞당겨 빈곤탈퇴 목표를 실현했고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교육시스템, 사회보장시스템, 의료시스템과 기층 민주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법에 따라 공민의 언론, 종교 신앙의 자유와 소수민족의 국가사무 참여권리 그리고 인민의 각항 권리가 절실하게 보장되었다. 중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제 3 라운드 인권심의에 참가한 기간, 120여개 국가가 중국이 인권방면에서 거둔 거대한 성과에 대해 긍정하였고 중국의 발전과 진보가 세계의 인권사업에 한 걸출한 기여에 대해 찬양해 마지않았다. 미국 하버드 대학 케네디스쿨의 애시 민주 및 창신 센터가 발표한 조사보고에 따르면 중국민중이 중국정부에 대한 만족 율이 93%를 초과했다.”


이어서 왕 대변인은 “세계에서 그 어떤 국가의 인권상황도 완전무결할 수는 없다”고 나서 중국 측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에서 세계 각 나라와 교류하고 세계인권사업의 공동한 진보를 추진할 것이지만 절대 ‘인권스승’의 내용을 접수할 수 없으며 이른바 ‘쌍 중 표준(双重标准)’에 대해서도 반대하며 더욱이는 사실을 왜곡하고 흑백을 전도하며 인권문제를 턱 대고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더욱 반대하고 반격할 것이다”라고 못 박았다.(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태그

전체댓글 0

  • 172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미국은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 시정하고 정시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