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8878.jpg

 

[동포투데이] ‘연변사과배 재배 100돌 기념 축제’가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용정시 사과배기지에서 펼쳐지게 된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용정시 최대 문화관광행사인 농부절과 더불어 조선족사회의 농경문화 및 100년을 전해져 내려온 연변사과배 재배문화를 전 방위로 과시하고 사과배드랜드의 지명도를 제고시키는데 그 목적을 두었다.


15일에는 사과배 재배에 담겨진 다큐 방영, 표창대회, ‘백년의 외침’ 북춤 등 공연으로 개막식을 장식하고 이어서 전통음식과 민속상품 전시, 사과배 재배성과 전시, 배꽃 촬영 전시, 민속체험 등 행사가 펼쳐지게 된다.


또한 이틀간 제1회 ‘봉산’컵 연변조선족씨름대회, 고목(老树)기복활동, 100인 순회공연, 100인 노래공연, 100인 춤공연, 사과배박물관(청송원미술관) 정초식, 사과배 인공수분 체험, DJ파티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사과배는 연변의 특산물 중의 하나이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인 1921년, 용정시 로투구진 소기촌의 최창호는 동생 최범두가 조선 북청에서 가져온 배나무가지를 당지 돌배나무와 접목하였다. 접목한지 6년째 되던 해에 새로운 품종을 얻어내게 되었다. 당시 돌배에 비할 바 없이 참 좋다는 뜻에서 ‘참배’라고 불렸다. 이 이름은 1950년대 초까지 사용되다가 1952년에 와서 그 배의 외모가 사과와 흡사한 특징을 가졌다는데서 ‘사과배’라는 새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용정은 1995년도 국무원으로부터 ‘중국 사과배 고향’ 이란 칭호를 수여받았다. 현재 용정 사과배기지는 아시아에서 제일 큰 사과배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9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사과배 재배 100돌 기념 축제’ 이달 용정서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