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2(월)
 

0.jpe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레온 존스(23) 전 스코틀랜드 청소년대표팀 주장이 국제대회에서 홍콩이나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로 출전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1998년 2월 28일 스코틀랜드인 아버지와 홍콩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존스는 중러안이라는 중국어 이름도 갖고 있다. 중앙수비수인 그는 신장이 1.8m에 불과하지만 점프력이 좋고 대인 방어 능력이 뛰어나다.

 

중앙수비수인 존스는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쉽 하츠팀 2진 선수로 뛰었으며 U15, U16 및 U17의 주장을 역임했다.

 

주장으로 팀을 이끌고 스카이스포츠 빅토리 쉴드컵 결승에서 잉글랜드를 꺾은 그는 수비라인에서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아 스코틀랜드 최고의 유소년 축구 선수로 평가받기도 했다.

 

2017년 존스는 스코틀랜드를 떠나 미국으로 건너가 유니버시티 리그에 참가했다. 그는 화학 공학 학위 외에도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대학 축구팀 중 하나인 켄터키 와일드캣츠의 핵심 선수이기도 하다. 이제 그는 켄터키 대학교를 막 졸업하고 화학 공학 장학금을 받았다.

 

존스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광둥어를 조금 할 줄 알지만 100% 유창하지는 않다. 어머니는 홍콩출신이며 조부모님은 중국 대륙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홍콩이나 중국을 위해 뛸 수 있다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혈통을 숨기지 않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중국 리그는 점점 커지고 있고 유럽 출신 중국계 혈통들이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고 있다. 그래서 중국에 가서 축구를 하는 것도 나의 선택이다”라고 밝혔다.

 

존스는 얼마 전 중국축구협회로부터 중국 대표로 뛸 수 있는 자격이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존스의 소속팀은 그의 프로필과 경기 영상을 중국축구협회, 일부 중국 슈퍼리그 팀을 포함한 중국 관련 기관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존스가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면 그와 중국 혈통 귀화 선수인 장광태의 중앙 수비 조합이 기대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642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코틀랜드 수비수, “중국 대표팀에서 뛰는 것이 소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