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12345.png

[동포투데이]김정 기자= 스타 이민호, 박신혜 등이 주인공으로 출연한 한국 드라마 “상속자들”이 중국 인터넷에서 도합 10억차 상영되는 등 중국에서 클릭수가 직상승했다.

아시아를 석권하며 일전 완벽하게 종영된 “상속자들”이 이제 중국판으로 제작되며 중국에서 유명한 리소홍(李少红) 감독이 나서고 한국측의 감독도 합작한다는 소식이 일전 일부 언론들에 발표되였다.

“잠시 중국판으로 제작하지 않는다”

이에 “상속자들” 중국판권 측에서는 놀라워하며 “우리가 한국 SBS방송국과 방송권 구입계약을 맺었고 이미 일부 자금을 투자했으며 독자적으로 이 드라마의 중국대륙 판권을 갖고 있다. 우리는 중국판 제작권을 그 어떤 기구에게도 부여하지 않았고 우리 자신들도 잠시 중국판으로 제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만일 그들이 중국판 ‘상속자들’을 기어코 제작하겠다고 한다면 우리는 법률수단으로 우리의 권익을 수호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상속자들”의 중국판 제작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중국 네티즌들은 “어디에 가서 이민호, 김우빈 같이 그리 긴 다리를 찾을 수 있냐”고 했다.

또 중국판권측 관계자도 “직접 도입할 수 있는 영화나 드라마는 중국판으로 재제작할 의미가 없다. 일반적으로 직접 도입할 수 없는 영화나 드라마를 재제작한다. 우리는 재제작은 많게 적게 원작보다 못하다고 인정한다”고 말했다.

“명년 여름방학기간 텔레비죤서 방송 가능”

한국 드라마 “상속자들”이 비록 중국판으로 제작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중국 텔레비죤에서 방송할 수는 있는가는 질문에 중국판권측 관계자는 “목전 중국 국가방송텔레비죤방송국의 방송심사비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한국드라마의 심사비준은 비교적 시간이 오래 걸린다. 하지만 명년에는 꼭 정식으로 텔레비죤을 통해 관중들과 대면하게 될 것이다. 가장 좋기는 명년 여름방학 기간에 방송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당시 한국 SBS방송국과 방송권 계약을 맺을 때 “상속자들” 출연배우들과도 홍보배합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즉 “상속자들”이 명년에 정식 중국 텔레비죤에 방송될 뿐만 아니라 주연배우 이민호 등이 중국에 와 홍보행사에 참가한다는 것이다.

“상속자들”이 방송될 텔레비죤방송국으로는 중국 안휘(安徽), 절강(浙江), 강소(江苏) 등 1선 위성텔레비죤방송이며 목전 일부 2선 위성텔레비죤방송들에서도 다투어 1선 방송에 이어 방송할 의향을 밝혀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드라마 “상속자들” 내년 여름 중국 텔레비죤서 방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