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6(월)
 


912.jpg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17일 중국 싼야(三亞) 야저우만(崖州湾) 과학기술단지에서 국내 최초의 관광 잠수함 제막식이 열렸다. 이 잠수함은 머지않아 우즈저우(蜈支洲) 풍경구에서 운용될 예정이며, 관람객들은 깊은 바닷속 생명체를 탐험할 수 있게 된다.

 

이 잠수함은 길이 19.6m, 폭 3m에 달하는 4800만 위안(약 740만 달러) 규모의 잠수함으로 잠수 깊이는 60m로 성인 44명과 어린이 6명을 태울 수 있다. 국내 유명 민간 잠수정 기업인 타우(하이난) 심해 기술이 제작해 타우 잠수 관광선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913.jpg

 

해당 잠수함은 국내 민간 잠수정 분야의 격차를 해소했다. 비상 상황에서 52명이 잠수함에서 최소 72시간 동안 생존할 수 있다. 잠수함의 운영은 싼야 관광을 효과적으로 풍요롭게 하고 새로운 관광 형식을 육성하고 새로운 소비 공간을 확장하여 싼야 관광 산업의 변화와 업그레이드를 촉진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우즈저우 풍경구 관계자는 “해당 잠수함이 연구 및 학습, 여행, 해양생물 대중화, 수중관광 등 관광 아이템 수행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사람들이 바다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관광서비스 상품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구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795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싼야, 최초 국산 관광 잠수함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