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시장조사업체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9%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그 뒤를 중국 업체 레노버(13%)와 쿨패드(11%), 화웨이(10%) 등이 각각 차지했다.


차이나모바일과 손잡고 중국 시장을 본격 공략중인 애플사는 점유율 7%로 5위를 기록했다. 1년전보다 한 단계 순위가 높아진 것이다.


4분기 시장에서 삼성, 레노버, 쿨패드 등 상위 3개사는 제자리를 지킨데 비해 전년 4위였던 ZTE는 5위안에도 들지 못했다. 대신 그 자리를 화웨이가 차지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최근 레노버가 모토로라를 인수함에 따라 다음 분기부터 삼성과 레노버가 중국 시장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됐다.<하오산동>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분기 中스마트폰 시장, 삼성 1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