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1234.jpg
6일 우승자인 중국의 양하오(가운데), 준우승자인 우크라이나의 올렉시 세레다(왼쪽)와 영국의 노아 윌리엄스(3위)가 2023 다이빙 월드컵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출처 : 신화통신)


[동포투데이]  2023 다이빙 월드컵 마지막 슈퍼 대결이 6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렸다. 중국은 이날 천이원(陈艺文), 양하오(杨昊)가 각각 여자 3m 보드와 남자 10m 대 금메달을 따냈다. 이로서 중국은 8금 1은 1동으로 이번 경기를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여자 싱글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는 천이원이 1위, 창야니(昌雅妮)가 3위로 본선에 진출했으며, 결승전에서는 천이원이 시종일관 선두를 유지한 끝에 344.15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창야니는 첫 번째 점프(405B) 후 4위, 두 번째 점프(205B) 후 6위로 내려앉았으나, 세 번째 점프(305B)에서는 최고점을 뛰어넘어 총점을 3위로 추격하며 이를 끝까지 유지했고 최종 성적 318.50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일본의 명장 미카미 사야카는 342.60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천이원은 “오늘 특별히 완벽하지도 않았고 실수도 없었다”며 “올해 첫 두 경기었던 시안(西安)과 몬트리올에서 모두 컨디션이 좋았지만 몬트리올에서 가장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부다페스트와 후쿠오카 등 2회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3m 보드 우승자인 천이원은 본 시즌 이 종목의 3경기 우승을 석권하며 내년 파리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남자 싱글 10m 보드에서 양하오는 예선부터 결승까지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선두를 달렸고, 537.25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양하오는 올해 3개의 월드컵 종목에서 우승을 휩쓸었다.


이밖에 우크라이나의 올렉시 세레다와 영국의 노아 윌리엄스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고,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종목 우승을 했던 호주의 루소가 6위에 올랐다.


중국은 이번에 혼성 단체전을 제외한 8개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다이빙 월드컵서 8금․1은․1동으로 경기 마무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