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다운로드 (2).jpeg

 

[동포투데이] SVR General 채널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3일 저녁 "심장마비 후 소생했다"고 보도했다.


SVR General 채널은 호전적인 러시아 대통령이 불치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자주 보도했으며 해외 방문을 포함해 대통령의 최근 모든 모습이 한 명 이상의 대역에 의해 수행되었다고 주장했다.

 

의사들은 푸틴을 관저에 위치한 특수 중환자실로 보내기 전에 그를 소생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SVR General 채널은 "의사들의  심페소생술로 푸틴 대통령의 심장이 다시 뛰었고 그는 의식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이 주장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 관리들은 이전에 푸틴(71세)이 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는 사실을 강력히 부인했다.


SVR General 채널은 이어 "모스크바 시간으로 21시 5분경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경호원 들이 대통령 관저에 도착했을 때 소음이 들렸다"고 덧붙였다. 이 채널에 따르면 뭔가 대통령 침실에서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자 경호원 2명이 곧바로 침실로 들어섰고 바닥에 누워 경련을 일으키며 눈을 굴리는 푸틴을 발견했다.


SVR General 채널은 “현재 푸틴은 심폐소생술에 필요한 의료 장비가 설치된 관저 내 특별실로 옮겨졌다”며 “푸틴의 상태는 '안정적'이며, 지속적인 의료 관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SVR General 채널은  우리는 종양 및 기타 질병으로 인해 푸틴 대통령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고 있다고 여러 번 이야기했다며 의사들은 푸틴의 건강 상황이 심각해 늦은 가을까지 생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고,  이번 심장 마비는 대통령 측근들에게 심각한 충격을 주었다고 전했다.


푸틴과 가까운 여러 사람들은 저녁 사건 소식이 전해지자 서로 전화로 연락했고, 앞으로 며칠 안에 대통령 사망 시 가능한 조치에 대해 24일에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23일 밤, 푸틴 대통령의 자동차 행렬이 러시아 권력의 중심지인 크렘린을 향해 설명할 수 없는 심야 운전을 하는 장면이 공개되어 이러한 주장에 신빙성을 부여했다. 대통령은 대개 거대한 정부 청사 내부의 공식 아파트보다는 모스크바 외곽에 거주하고 있다.


이 채널은 빅토르 미하일로비치(Viktor Mikhailovich)라는 가명을 사용하는 전직 크렘린궁 중장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의 한 TV 방송은 러시아가 인공지능을 사용해 푸틴 대통령의 얼굴, 걸음걸이, 목소리 등을 여러 모습으로 분석한 후 대역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군사 정보국 수장인 키릴로 부다노프(Kyrylo Budanov) 중장도 같은 주장을 하며 2022년 6월 이후 진짜 푸틴이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 했다. 그는 지난달 “모두가 아는 이 남성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때는 2022년 6월 26일이었다”고 말했다. SVR General 채널은 이 모든 것이 푸틴의 대역을 연기하기 위해 성형수술을 받고 러시아 첩보기관으로부터 수년간 훈련을 받은 대역배우들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푸틴, 침실에서 심정지 후 소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