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동포투데이] 로이터통신이 입수한 아직 발표되지 않은 유엔 보고서 발췌문에 따르면 유엔 제재 감시단은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개발을 위해 약 30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의심되는 58건의 사이버 공격을 조사하고 있다.


감시단이 안보리 위원회에 제출한 이 보고서는 북한이 안보리 제재를 계속 무시하고 2017~2023년 암호화폐 관련 기업을 상대로 58건의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고 지적했다.


감시단은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킹조직이 계속해서 빈번하게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며 "방산업체와 공급망을 공격 대상으로 삼고 인프라와 도구를 더 자주 공유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감시단은 북한이 제재를 위반해 러시아에 재래식 무기와 탄약을 공급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감사단은 1년에 두 번 안보리에 보고서를 제출하며, 이 최신 보고서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 발표된다.


뉴욕 주재 북한 유엔대표부는 로이터통신 보도에 대해 아직 논평하지 않았다.


안보리는 이 문제에서 수년간 교착상태에 빠져 있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낮다. 대신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이 비핵화 회담에 복귀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제재 완화를  원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엔 보고서 “북한 사이버 해킹으로 30억 달러 마련...핵무기 개발 자금 조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