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33444.jpg

 

[동포투데이]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주 검찰은 29일 남태평양 해안 샌프란시스코 델마르 비센테 해변에서 시신 8구와 생존자 1명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잠정) 이들은 아시아계 이주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악사카주 검찰의 조사에 따르면 선박이 오악사카로 향하던 중 사고를 당했으며 구조된 한 남성이 사고 생존자라고 주장했다. 


이 남성이 제시한 신분증을 근거로 이 남성이 이민자일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사고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오악사카주 샌프란시스코 델 마르의 한 해변으로 이민자들이 미국행을 시도하는 단골 코스다.


공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멕시코를 건너려다 체포된 이민자 중에는 중국, 인도, 우즈베키스탄 국민이 다수 포함돼 있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멕시코 남부 해안 시신 8구 정체는... “아시아계 이민자일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