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스포츠
Home >  스포츠

실시간뉴스
  • 中 U-17 여자축구, 아시안컵 준결승 진출
    [동포투데이] 중국은 14일 일본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4-0으로 패했음에도 불구하고 2024 AFC U17 여자 아시안컵 4강에 진출했다. B조에서 호주, 태국에 2연승을 거두면서 중국은 이미 조 선두 일본과 함께 4강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였다. 일본은 이날 중국을 상대로 4골을 퍼부으며 조 1위를 차지했다. 조별리그 다른 경기에서는 태국이 호주를 3-1로 이겼다. 중국은 16일 준결승에서 A조 1위인 북한과 맞붙고, 일본은 같은 날 한국과 맞붙는다. 5월 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는 총 8개 팀이 참가하며, 상위 3개 팀이 10월 16일부터 11월 3일까지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열리는 2024년 FIFA U17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 스포츠
    2024-05-15
  • 마라도나 ‘신의 손’ 골든볼 트로피 경매에 나온다
    [동포투데이] 수십 년 동안 사라졌던 마라도나가 1986년 월드컵에서 수상한 골든볼 트로피가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7일 BBC 보도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아구테스 경매회사는 이 트로피가 6월 6일 파리에서 경매될 예정이며 입찰자는 15만유로를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매회사에 따르면 이 트로피는 독특함 때문에 수백만 달러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트로피가 사라진 이유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가지 설이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이 트로피가 와일드 포커 게임에서 사라졌다고 주장하고, 어떤 사람들은 마라도나가 빚을 갚기 위해 트로피를 팔았다고 주장했다. 마라도나가 나폴리의 한 은행 금고에 트로피를 보관했다가 1989년 현지 괴한들에게 강도를 당한 후 금덩어리로 녹아내렸다는 설도 있다. 아구테스 경매사는 "트로피가 금-구리 합금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 주장이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2016년 프랑스 경매에서 골든볼 트로피가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는 익명의 구매자가 구입했다. 구매자는 자신의 컬렉션에 많은 트로피를 보유하고 있었고, 온라인으로 검색한 결과 자신이 마라도나의 골든볼 트로피를 구입했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은 마라도나의 무대라고 할 수 있다. 주장으로서 '축구왕'은 아르헨티나 팀을 이끌고 결승전에서 독일을 3:2로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개인 5골 5도움을 기록하며 이번 월드컵 최고의 선수가 됐다. 특히 마라도나는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두 골을 기록했는데, 그 중 하나는 논란이 된 '신의 손'이었고, 다른 하나는 5연속 득점을 뛰어넘는 '세기의 골'이었다. 마라도나가 그날 입었던 유니폼과 경기 공은 이전에 수백만 달러의 가격에 경매에 부쳐진 바 있다.
    • 스포츠
    2024-05-09
  • [월드컵 2차 예선]중국, 싱가포르에 4-1 대승
    [동포투데이] 이반코비치 감독이 이끈 중국은 26일 톈진 올림픽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4차전 싱가포르와 홈경기에서 우레이(21',85), 페르난둬(65'페널티), 웨이시하오(90')의 골에 힘입어 4-1로 대승을 거뒀다.(사진출처 : 차이나데일리)
    • 스포츠
    2024-03-27
  • 북한, 일본 2-1로 꺽고 U20 여자 아시안컵 우승
    [동포투데이] 16일 막을 내린 20세 이하 여자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북한 여자 축구 대표팀이 일본을 2-1로 꺾고 아시아 청소년 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일본, 북한과 같은 조에 편성된 중국은 조별리그에서 북한과 1-1로 비기고 일본에 0-2로 패해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한편 호주 여자축구는 3,4위 결승전에서 한국을 1-0으로 꺾었다. 두 팀은 일본, 북한 등 4개 팀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 스포츠
    2024-03-17
  • 中, 귀화 선수 4명 대표팀 소집...축구팬 “늦었지만 다행”
    [동포투데이] 새로 부임한 이반코비치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대표팀의 최근 훈련 명단에 귀화 선수 4명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하면서 많은 중국 축구팬들의 관심과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페르난둬, 엘케손, 리커, 장광타이 등 4명의 귀화 선수가 포함된 이번 명단은 중국 축구 대표팀의 귀화 정책에 큰 변화를 가져온 결정이다. 중국의 한 축구 블로그는 귀화 선수를 한 명만 기용했던 이전 관행과 비교하면 이번 4명의 귀화 선수 소집은 대표팀 역사상 처음이며 새로운 시대에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귀화 전략이 다시 시작되었음을 분명히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평가했다. 오랫동안 중국 축구의 발전을 지켜본 팬들에게 이러한 변화는 의심할 여지없이 흥미진진한 일이다. 지난 4년 동안 귀화 선수들은 축구 대표팀에서 보수적으로 활용되어 왔으며, 일부 비평가들은 중국 축구 발전을 위한 중요한 기회를 놓친 것으로 간주했다. 특히 얀코비치 감독 시절에는 엘케손과 페르난둬 같은 수준급 귀화 선수들조차도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했고, 부패혐의로 구속된 전 중국 대표팀 감독 리톄와 전 중국축구협회 회장 천쉬위안 시절에는 귀화 선수의 활용이 더욱 제한적이었던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이번 대규모 귀화 선수 영입은 대표팀의 경쟁력 강화에 대한 중국축구협회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엘케손과 페르난둬의 복귀, 특히 페르난둬의 부활은 대표팀에 새로운 활력과 희망을 불어넣고 있다. 리커와 장광타이의 귀화도 대표팀의 기술적인 측면과 전술적 다양성을 더욱 심화시켰다. 이 같은 변화는 중국 축구가 지난 4년간의 보수적 전략에서 벗어나 귀화 선수들에 대한 적극적인 활용을 재개한 것으로 널리 읽힌다. 아울러 대표팀이 새로운 감독과 코칭 스태프의 지도 하에 돌파구를 찾고 개선을 모색하고 있다는 신호로도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표팀의 이번 소집명단 발표는 귀화 선수 전략의 중대한 조정일뿐만 아니라 중국 축구가 더 높은 수준의 경기 성과를 추구하는 중요한 출발점이기도 하다. 향후 대표팀의 경기가 전개됨에 따라 이들 귀화 선수들의 경기력과 그들이 팀의 전술 시스템에 어떻게 융합되는지가 모든 중국 축구 팬들의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이러한 전략 변화는 중국 축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을지도 모른다.
    • 스포츠
    2024-03-12

실시간 스포츠 기사

  • 中 여자 탁구팀, 8전 전승…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우승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8일 밤, 관심을 모았던 2022년 제56회 세계탁구단체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은 천멍(陈梦)·왕만위(王曼昱)·쑨잉사(孙颖莎)의 맹활약에 힘입어 일본을 3-0 완파하고 8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이로써 중국은 세계탁구 5연패를 달성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결승전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정각에 시작됐다. 천멍이 선발 출전해 일본팀의 키하라 미유 선수를 상대로 11-6, 11-8, 11-8로 완승했다. 천멍의 실력이 월등히 우세했고 3세트에서 팀을 향해 순항을 알렸다. 왕만위는 일본의 또 다른 선수인 하야타 히나가 빠지면서 중국의 최대 라이벌인 이토미 마코토와 대결했다. 경기 초반 이토미 마코토는 변화무쌍한 서브와 거친 포핸드 공격, 백핸드 스트로크로 왕만위를 괴롭혔지만 끈기 있는 왕만위는 여전히 자신의 뛰어난 가드능력으로 상대와 얽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결정적인 3세트에서 이토미 마코토가 한 때 이닝 포인트를 잡았다. 왕만위는 중압감에 눌려도 손기술이 나쁘지 않아 12-10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4세트 초반 역전을 허용한 이토미 마코토가 조급해하며 실수를 연발했고 왕만위는 여유가 생기면서 3-1로 이겼다.    이어 종합력이 더 강해진 쑨잉샤가 일본의 나가사키 미유에 3-0으로 승리하면서 중국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중국은 청두에서 8전 전승의 쾌거를 이뤘고, 코르비용컵을 들어 올리며 세계선수권의 5연패를 달성했다.
    • 스포츠
    2022-10-09
  • 인도네시아 경기장 폭력사태로 174명 사망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말랑시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1일 밤 발생한 폭력사태로 최소 174명이 숨졌다고 인도네시아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축구 경기가 끝난 뒤 구단 지지자들이 경기장에 난입해 압사 사건이 발생하자 경찰이 군중에게 최루탄을 발사했다. 당시 그라운드에 있던 여러 명의 선수도 공격을 받았다. 사건은 아레마 FC와 페세바야의 경기가 끝난 뒤 발생했으며 당시 약 4만 명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니코 아펜타 동자바주 경찰서장은 2일, 대부분의 사상자가 산소 부족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니코는 "현지 정부가 의료진과 합동 구조대를 경기장에 파견해 구조작업을 벌였고 부상자도 인근 병원 몇 곳으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1일 밤 축구장 폭력사태 이후 경기장 밖에서도 소동이 벌어져 경찰차 10대를 포함해 13대의 차량이 파손됐다. 또한 이날 밤 인도네시아의 한 경찰서 밖에서도 시위가 벌어졌다. 한편 2일 영국 스카이 뉴스는 300여 명이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많은 사람이 이송 도중이나 치료 도중 숨졌다고 전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희생자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고 모든 리그를 잠정 중단하고 안전 상태가 기준에 도달할 때까지 축구경기 안전 문제를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조코는 또 인도네시아 국가경찰총장에게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특별지시를 보냈다고 밝혔다.
    • 스포츠
    2022-10-02
  • WBA 세계 챔피언 최현미 선수, 경기 앞두고 기자회견 개최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한국기자연합회(회장 이창열)와 WK에터테인먼트(회장 원정희)의 주최, 주관으로 여자복싱 WBA 세계 챔피언 최현미 선수의 기자회견이 15일 개최된다. 최현미 선수는 올해 12월 미국 원정 경기인 WBA, WBC 통합 세계 타이틀 매치를 앞두고, “10월 19일 세계 타이틀매치 10차 의무 지명 방어전의 타이틀을 꼭 방어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한국기자연합회는 다음달 10월 19일 생중계 되는 최현미 선수의 WBA 세계타이틀매치 10차 방어전 경기를 앞두고 9월 15일 3시 연세대 동문회관 2층 중연회장에서 최현미 선수의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한국기자연합회가 주최와 주관을 하고, 김은수 아나운서가 사회자로 나설 예정이며, 40여명의 기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는 10월 19일 열리는 세계타이틀매치의 축하 공연에 참여하는 일부 가수들도 참석할 것으로 전해져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기자연합회 이창열 회장은 “10월 19일 열리는 최현미 선수의 WBA 세계타이틀매치를 앞두고 훈련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최현미 선수의 우승을 기원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개최하게 됐다”며, “많은 기자 분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현미 선수의 WBA 세계타이틀매치, 축하 공연은 10월 19일 저녁 7시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최현미 선수는 WBA 독일의 여성슈퍼페더급3위 라모나 그라에프 선수와 챔피언 타이틀 방어전을 치르게 된다. 이날 세계타이틀매치와 축하공연은 (주)WK엔터테인먼트와 복싱매니지먼트코리아, 한국기자연합회가 주최와 주관을 하며, 서울시와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개최된다. 아울러 이날 축하공연에는 최진희, 최유나, 정수라, 서지오, 지은숙, 최형일, 이자은 등의 정상급 가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 스포츠
    2022-09-14
  • 中, ‘축구의 고향’ 연변의 축구 주말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최근 중국에서 연변조선족자치주 성립 70주년을 맞으면서 ‘축구의 고향’인 연변의 축구를 널리 소개하는 분위기다. 6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연변은 중국 북방의 ‘축구의 고향’으로 연변축구는 여러 해 동안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시민축구, 청소년축구 등이 널리 보급되었고 상당한 수의 축구 전문 인력을 육성 하였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연변조선족자치주는 266개의 축구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민간축구협회 7개, 축구클럽 98개를 설립했다. 최근 연변은 자치주 설립 70주년을 맞으며 중국 국가체육총국과 중국축구협회로부터 ‘전국 축구발전 중점지구’로 선정됐다.
    • 스포츠
    2022-09-06
  • 中 여자배구, 3-0으로 호주 꺽고 준결승 진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7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22년 여자배구 아시안컵 8강전에서 중국 여자배구대표팀은 3 :0으로 호주를 완승하고 4강에 진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세계랭킹 59위인 호주 여자배구를 상대하는 중국은 전술과 경험에서 큰 우위를 점했다. 1세트 초반 중국은 5 : 0으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이어지는 경기에서 호주가 수비 불안으로 실수를 거듭하면서 실점을 거듭하자 중국은 승세를 이어가며 25 : 13으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이후 2세트와 3세트에서 중국의 공격에 호주는 압박을 이기지 못하며 주저 앉았다. 중국은 각각 25 : 8로 2세트와 3세트에서 연속 승리하며 결국 3 : 0으로 상대를 완파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베트남은 중국 타이베이를 3 : 2로 꺾고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 스포츠
    2022-08-28
  • 中 여자배구, 필리핀 꺾고 1경기 앞당겨 아시안컵 8강 진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23일 열린 2022년 여자배구 아시안컵 3차전에서 중국 여자배구팀은 3 : 0으로 개최국 필리핀을 꺾고 1경기 앞당겨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경기에서 중국 여자배구팀은 앞선 두 경기 선발 라인업 그대로 주공격수 좡위산(庄宇珊)과 우명제(吴梦洁), 부공격수 후밍위안(胡铭媛), 차오팅팅(曹婷婷), 저우예퉁(周页彤), 2전달에 쑨하이핑(孙海平), 자유인 쉬자난(许嘉楠)을 투입하였다. 필리핀 여자배구는 이번 아시안컵에서 평균 연령이 가장 많고 평균 키가 가장 작은 팀으로, 젊고 키가 큰 중국 여자배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세였다. 1세트 초반에는 중국의 공격성공률이 높지 않아 승점차를 좁히지 못하고 8:7로 첫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들어갔다. 이후 이후 중국 대표팀의 키 우위가 차츰 드러났고 좡위산은 1세트 막판들어 여러 차례 네트 앞 스파이크를 날렸고 중국은 25 :16으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에 들어 필리핀은 카를로스의 공격적인 플레이에 힘입어 여러 차례 공격을 들이댔고 중국은 세트피스 실책이 많아 서로 점수가 번갈아 올랐다. 중국은 막판의 블로킹을 여러 차례 성공시키며 25 : 22로 가까스로 이겼다. 3세트에서 중국은 네트 앞에서 드리블이 결정적이지 않았고 리턴볼의 퀄리티도 높지않아 한때 8 : 12로 뒤지기도 했다. 서스펜션 조정 후 중국은 18점까지 추격했다. 이어서 장위산과 우멍제 등의 막판 연속 득점에 힘입어 중국은 25 :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중국은 3전 전승으로 8강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지었다. 중국 여자배구는 오는 25일 조의 마지막 상대인 이란과 맞붙게 된다. 한편 이날 나머지 두 경기에서 중국 타이베(台北)는 3 : 2로 호주를 이기며 조별리그 첫 승을 거뒀고 베트남은 3 : 0으로 이란을 꺾고 중국 여자배구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했다.
    • 스포츠
    2022-08-24
  • 中 여자배구 대표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자 명단 발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5일, 중국배구협회는 2022년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중국 여자배구 22명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출전 선수 명단에 따르면 주공격수는 진예(金烨), 왕윈루(王云蕗), 왕이주(王艺竹), 리잉잉(李盈莹), 우멍제(吴梦洁), 왕이판(王逸凡), 중후이(仲慧) 등 7명이고, 부공격수로는 웬신웨(袁心玥), 양한위(杨涵玉), 고이(高意), 왕위안위안(王媛媛)과 정이신(郑益昕)이 선발됐으며 접전 포지션에서는 궁샹위(龚翔宇), 천페이옌(陈佩妍), 먀오이웬(缪伊雯)과 두칭칭(杜清清)이, 세 번째 포지션에서는 디아오린위(刁琳宇), 딩샤(丁霞)와 위자루이(郁佳睿) 등 3명이 뽑혔다. 이 밖에 자유인으로는 왕웨이이(王唯漪), 예비비이페이판(倪非凡)과 왕멍제(王梦洁) 등 3명이 선정됐다. 차이빈(蔡斌) 중국 여자배구대표팀 감독은 주팅(朱婷)과 장창닝(张常宁)이 도쿄 올림픽 이후 수술을 했고 수술 후 회복에 적극적이라고 밝히면서 이들의 회복과 대표팀의 세계선수권대회 준비 일정에 따라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는 없지만 대표팀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표팀을 따라 세계 여자배구 리그에 출전하지 않았던 왕멍제는 다시 팀에 합류했다. 차이빈 감독은 왕멍제이의 현재 몸 상태는 양호하며 대회 경험이 풍부하다고 밝혔다.    세계여자배구리그를 마치고 귀국한 중국 여자배구대표팀은 이제 곧바로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 들어가게 된다.    차이빈 감독은 세계선수권대회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리그에서 드러난 문제를 잘 해결해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따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2022년 여자배구 세계선수권대회는 오는 9월 2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네덜란드와 폴란드에서 열리며 중국 여자배구대표팀은 브라질, 일본,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체코와 함께 D조에 속해 있다.
    • 스포츠
    2022-08-17
  • 中 남자 배구, 3-0으로 일본 꺾고 10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4일(현지시간), 태국에서 열린 2022 남자배구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중국 남자배구팀은 일본을 3-0으로 완파하면서 10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차지했다고 당일 중국망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자배구 아시안컵은 2008년 시작됐으며 중국 남자배구가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것은 2012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남자배구팀은 조별리그와 플레이오프에서 4연승을 달리며 4강에 오른 뒤 준결승에서 라이벌 한국을 3-2로 꺾었고 6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중국의 상대는 아시아의 강호 일본이었다. 일본 남자 배구는 주전들을 모두 출전시키지는 못했지만 전체적인 기량은 여전했다. 결승전 1세트에서 중국은 10-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17-15로 역전했다.일본이 동점골을 터뜨린 뒤 주공격수인 위위안타이(俞元泰)가 두 차례 연속 서브 직격탄을 터뜨리며 중국의 선전을 도왔다. 이후 중국은 여세를 몰아 25-20으로 첫 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2세트 들어 중국은 초반 공격이 막히면서 일본에 점수를 내줬다.노장 다이칭야오(戴卿尧)가 교체 투입된 뒤 강력한 서브로 일본의 패스를 연달아 무너뜨리며 중국의 17-17 승리를 이끌었다. 이후 양팀은 여러 차례 서브 실수를 범했고, 보다 안정된 플레이를 펼친 중국은 2세트를 25-23으로 이겼다. 3세트에서 양팀이 19:19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일본은 서브 실수를 하였고 중국은 블로킹으로 21:19로 앞섰다. 중국은 위위안태의 강공에 힘입어 25-22로 이기면서 결국 일본을 3-0으로 꺾고 아시안컵 남자 배구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중국 남자 배구의 10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이자 10년 만의 아시아 경기에서의 우승이다. 한편 아시안컵 결승에 처음 진출한 일본은 준우승에 그쳤고 바레인은 3-4위전에서 한국을 3-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컵이 끝나면 중국 남자배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2022 남자 배구 세계선수권대회는 오는 26일부터 9월 11일까지 폴란드와 슬로베니아에서 열린다.
    • 스포츠
    2022-08-15
  •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하루 앞당겨 열릴 예정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현지시각) 올해 카타르에서 열리는 월드컵이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개막한다고 밝혔다. 개막은 11월 20일에 치를 예정이며 개회식은 개막전에 앞서 열린다. 통신은 개회식은 11월 21일 개막전에 앞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로 인해 개막식 전에 세네갈 대 네덜란드, 잉글랜드 대 2경기가 치러지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 월드컵 개막식은 첫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열린다. 보도에 따르면 개최국 카타르는 6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알 베이트 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19시(현지 시간) 첫 경기인 개막전이 열리며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가 맞붙는다. 통신은 일정 변경이 개최국이나 디펜딩 챔피언이 개막전을 치르는 오랜 전통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계획은 FIFA의 6개 지역 축구 협회장과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으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승인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 대회기간은 28일에서 29일로 하루 연장되었으며 결승전은 18일에 치러진다. 티켓 판매는 여러 차례 진행됐으며 주최 측은 지금까지 180만 장의 티켓을 팔았다.중동에서 월드컵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지역의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통상 6~7월에 열리던 대회를 올해 말로 연기했다.
    • 스포츠
    2022-08-13
  • [동아시안컵] 중국, 일본과 0-0 무승부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현지시간으로 24일 저녁, 일본 도요타현에서 진행된 동아시안컵 남자축구 경기에서 중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일본 남자 축구 대표팀과 90분간의 격전 끝에 0-0 무승부로 손잡았다. 경기가 시작된 후 선제공격은 중국팀이 개시했다. 전반 1분 중국의 우샤오충(吴少聪)이 왼쪽 측면을 파고 들면서 패스한 것을 샤오웬(小温)이 발리슈팅을 날렸으며 그것을 일본의 골키퍼 다쓰카 게이스케가 받아치면서 아웃됐고, 중국은 코너킥을 얻어냈으나 센터링한 공을 받아 슈팅한 선수는 없었다. 10분 뒤 일본의 와키사카 야스토가 오른쪽 변선으로 밀어붙이다가 페널티지역 선상에서 직접 발리슛을 날렸으나 중국 골키퍼 한쟈치(韩佳奇)가 몸을 날리며 공을 막아냈다. 37분에는 또 미야이치료의 오른쪽 드리블이 페널티지역 안으로 들어오자 주전제(朱辰杰) 대인마크로 공을 차단했다. 43분 오른쪽에서 일본의 고이케 류타이가 크로스를 올리자 중국은 실책을 범하면서 페널티지역 안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결국 한쟈치가 공을 선방했다. 전반전에 일본은 여러 차례 중국의 골문을 때렸으나 중국 골키퍼 한쟈치에 의해 득점은 무산됐다. 양팀은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일본은 여전히 경기의 주도권을 장악했다. 전반 경기 59분 골키퍼 한쟈치는 일본 호소야 마오네치의 발리슛을 블로킹으로 막았다. 78분에는 마치노 슈토 금지구에서 헤딩슛으로 헤딩슛을 날렸지만 공이 문대 위로 날아 지났다.후반 들어 중국이 날린 강한 슈팅은 81분에 있은 주전제의 슈팅 뿐이었다. 그리고 전반 경기 84분, 중국 골키퍼 한쟈치는 민감한 문전 반응으로 상대방의 강력한 슈팅을 날렵하게 막아냈다. 그야말로 약팀한테는 골키퍼가 출중하다는 말이 천만 지당한 순간이었다.
    • 스포츠
    2022-07-2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