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2.jpg
 
[동포투데이] 리피가 또 한 번 절묘한 선수교체를 통해 4분 내에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중국은 20일 밤 11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태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 후반전서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중국은 오만을 2-0으로 꺾은 이란과 8강 대결을 벌인다.

리피가 64분에 내린 선수교체 결정은 이번 승부의 관건이 됐다. 0-1로 밀리는 불리한 상황에서 위다바오와 유양을 교체 아웃시키고 샤오즈와 김경도를 투입시켰다. 3분 뒤  샤오즈는 코너킥에서 헤딩 후 골키퍼 맞고 나온 볼을 오른발로 마무리해 동점골을 뽑았다

4분 후 가오린이 태국 수비수의 거친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가오린은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왼쪽 골문을 갈라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번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도 리피는  선수 교체를 통해 끼르끼즈스탄에 역전승을 거두었다.  2013년 홈 연습경기에서 1-5로 태국에 참패한 중국은 이번 경기에서 큰 압력이 있었지만 15년 만에 토너먼트에서 승리함으로써 자신감을 찾았다.

경기 후 리피 감독은 "전반전 선수들의 실수가 많았지만 후반전 활약은 만족스럽다. 우리는 많은 기회를 만들었고 골을 더 넣을 수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리피 '신의 한수' 중국, 태국에 2-1 역전승... 8강 합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