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도쿄올림픽 예선장소 산동 해양 "레저관광명소"로 부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도쿄올림픽 예선장소 산동 해양 "레저관광명소"로 부상

기사입력 2019.09.24 22: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3.jpg
 
[동포투데이] 2019 도쿄올림픽 비치발리볼 세계예선경기가 산동 해양(海陽)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경기는 해양의 "스포츠레저관광명소" 건설에서 추진제의 역할을 했다. 

중국과 캐나다, 스페인, 브라질 등 19개 나라의 32개 팀이 해양국가비치발리볼기지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의 4장의 입장권을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펼쳤다. 

해양은 아름다운 바다로 유명하다. 230킬로미터의 긴 황금 해안선이 있는 해양은 일년 사시장철 파란 하늘과 푸른 바다로 풍경화같은 경치를 자랑하는 생태녹색해변도시이다.(CRI)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