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19.jpg

 

[동포투데이] 연변TV방송에 따르면 전염병이 발생하는 동안 국내 많은 스포츠 경기가 중지되였지만 일부 전염병 위험이 낮은 지역에서는 5.1절 연휴를 맞아 축구대회를 개최하였다. 


그중 광동 오천시 담파진에서 열린 제18회 정룡컵 축구경기 준결승전에서는 100-3이란 황당한 스코어가 나타났는데 이는 심판의 편파판정으로 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지난 6일 오후, 오천시 축구협회는 공식 성명을 발표해 100 대 3이란 기괴한 점수는 오천시의 스포츠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시켰다고 질타했다. 


시 축구협회는 현재 이번 대회 주최 측과 참가 인원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였고 허위 사실이거나 도박 현상이 적발되면 곧바로 공안기관에 신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대체 이 기괴한 현상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이번 일은 5월 4일에 있은 채옥축구팀과 파당축구팀의 준결승전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채옥팀은 경기에서 심판의 부당한 취급을 여러 차례 받았는데 영상으로 확인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그 뒤에 있은 승부차기에서 채옥팀 키퍼가 상대 키커의 슈팅을 막아냈지만 심판은 키퍼가 먼저 움직였다는 이유로 페널티킥을 무효 시켰다. 


그러나 영상을 판독한 결과 키퍼가 좌우로만 이동했을 뿐 앞으로는 나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 되였지만 심판은 여전히 페널티킥을 다시 차게 하였고 심판의 편파판정으로 채옥팀은 패배를 맛봐야 했다.


경기가 끝난 뒤 채옥팀은 곧바로 편파판정을 상소하였다. 현지 담파진축구협회에서 확인한 결과 두 번째 페널티킥에서 키퍼가 반칙을 범하지 않은 것으로 인정 되였지만 경기 결과는 바꿀 수 없었다.


그 뒤 채옥팀은 홧김에 준결승전에서 소극적인 경기를 펼쳤고 최종 100 대 3이란 황당한 스코어가 나오게 되였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번 경기는 인터넷에서 생중계 되였고 당시 1만 4400명이 온라인에서 경기를 시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0- 3?… 中 축구경기서 나타난 황당한 스코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