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11.jpg

  ▲ 런궈창(任国强) 중국 국방부 보도 대변인ⓒ중국 국방부 홈페지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이 코로나 19 사태로 올해 경제 증장율을 제시하지 않았고 또한 올 1분기 GDP가 지난해 동기에 비해 6.8% 감소된 상황에서도 국방지출 예산은 지난해 대비 6.6%를 늘이기로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5월 29일, 중국 국방부 보도 대변인 런궈창(任国强)은 보도 브리핑에서 제 13기 전국인대 제 3차 회의에서의 심사와 비준을 거쳐 2020년도 중앙 급 국방지출 예산을 작년 대비 6.6% 늘여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증장을 유지하게 된다고 밝혔다.


런궈창은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중국은 견정불이하게 평화발전의 길을 걸을 것이고 견정하게 방어성 국방정책을 펼칠 것이며 경제건설과 국방건설의 협조발전을 견지할 것이다. 국가경제발전의 수준과 국방건설의 수요에 근거, 당전의 국제국내 형세와 결합하여 국방지출 규모를 합리하게 확정하였는바 중국의 국방비는 주로 아래와 같은 몇 개 방면에 쓰이게 된다.


첫째, 국가의 경제발전에 적응하면서 지속적으로 부대의 사업, 훈련과 생활 조건을 개선하고 관병들의 생활복리 대우를 제고하게 된다.


둘째, 무기장비의 현대화 건설과 <135> 계획이 제시한 중대 프로젝트 그리고 중점 항목 건설을 점진적으로 추진하고 부분적 낙후 장비를 도태시키거나 경신하며 부분적 노후 장비를 승화 개조시키게 된다.


셋째, 국방과 군대의 개혁결책을 심화 낙실하고 군사정치제도 개선 등 사업의 자금수요를 보장한다.


넷째, 군대의 전쟁 준비 훈련 및 국제 평화의 유지, 선박의 항해 보호, 대외 인도주의적 지원, 재해구조 등 다양화 군사임무 수행에 쓰이게 된다.


계속하여 런궈창은 중국의 발전 장대함에 따라 중국 인민해방군은 새로운 시대의 사명과 임무를 더욱 철저하게 이행할 것이고 국제사회에 더욱 많은 공공안전산품을 제공할 것이며 세계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고 인류의 공동체를 구축하기에 새로운 기여를 할 것이라고 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2020년 국방지출 예산 작년 대비 6.6% 증장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