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화웨이 테크놀로지스는 1분기 매출이 16.5% 감소한 1,522억 위안 (235억 달러)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 감소는 스마트폰 사업에 큰 타격을 입힌 화웨이 대한 미국의 규제 속에서 이루어졌다.

 

화웨이는 네트워크 사업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반면 소비자 사업 매출은 감소했는데 이는 아너 스마트 기기 브랜드 매출 덕분으로 보고 있다.

 

화웨이.jpg

▲상하이 엑스포 기간 동안 전시된 화웨이의 자율 주행 시스템. [사진 / 신화]

 

쉬즈쥔 화웨이 순환회장은 "2021년은 우리에게 또 하나의 도전적인 해가 될 것이지만, 우리의 미래 발전 전략이 구체화하기 시작하는 해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쉬 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5G의 가치를 최대한 발휘하기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전 세계 통신 사업자가 5G 네트워크를 출시하고 소비자와 산업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자체 전송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소프트웨어 부문에 대한 투자를 늘려 총 매출 구성에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의 비율을 점진적으로 증가시킬 계획이다.

 

쉬 회장은 “항상 그렇듯이, 화웨이는 기술 혁신에 전념하고 있으며 시장의 제약으로 인한 공급 연속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화웨이는 기초과학 분야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고 기술의 한계를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규제가 거세지는 가운데 화웨이는 중국 기업의 탄소 배출 축소를 위해 현지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확대와 스마트 태양광 솔루션 등 중국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와 지능형 자동차 부품을 포함한 자율 주행 기술에 대한 투자도 강화하고 있다.

 

앞서 카날리스 모빌리티 부사장인 니콜 펭(Nicole Peng)은“스마트폰 분야에서는 화웨이가 국내 시장 서비스까지 제한받고 있어 화웨이가 가장 힘든 시기일 수 있다"고 말했다.

 

쉬 회장은“화웨이 기기(장비) 수요가 많음에도 지난해 4분기 물량이 연속 50% 가까이 줄어든 것은 예상되는 미래의 수요를 맞추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8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웨이 1분기 매출 16.5%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