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00.png

 

[동포투데이] 교도통신에 따르면 2023년 중국 자동차 수출량이 일본을 제치고 처음으로 글로벌 1위에 오를 전망이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는 1월부터 11월까지 수출이 399만대라고 28일 밝혔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1~11월 중국의 자동차 수출량은 441만 2000대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60% 증가한 것으로 연간 수출액이 일본을 넘어서는 것은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은 정부 지원으로 기술력을 향상하고, 저가·고품질 순수전기차(EV) 수출 성장을 달성했다. 러시아를 겨냥한 가솔린 차량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주로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 발발 이후 러시아에서 서구 제조업체가 철수하면서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서방 업체들이 잇따라 러시아에서 철수한 영향이 컸다. 


일본자동차공업회 등 비교 가능한 국가별 데이터에 따르면 일본은 2016년 이후 처음으로 1위 자리를 잃었다. 2016년 1위는 독일이 차지했다. 가솔린차를 주로 수출하는 일본으로선 EV 전략 강화가 급선무로 보인다. 


중국의 수출은 2020년까지 100만 대 수준에 머물다가 급격히 증가해 2021년 201만 5000대, 2022년 311만 1000대로 급증했다. 


EV 등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수출량은 벨기에, 영국 등 유럽뿐만 아니라 일본 기업들이 중요 시장으로 꼽는 동남아시아에서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성장에는 중국의 거대 전기차 업체인 BYD와 미국에 본사를 둔 테슬라의 중국산 차량이 주로 기여하고 있다. 


중국 수출의 급속한 성장은 또한 많은 국가들의 경계심을 불러일으켰다. EU는 올해 10월부터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중국산 전기차가 보조금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높이고, EU 자동차 산업에 불리한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되면 징벌적 관세가 부과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언론 “中 자동차 수출, 2023년 일본 제치고 세계 1위 오를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