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126364684_13969204758551n.jpg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중국 상만전 국방부장의 초청을 받고 미국 헤이글 국방장관이 4월 7일 점심, 중국 청도에 도착해 사흘간의 중국에 대한 공식방문을 시작했으며 그날 오후 헤이글 일행은 중국의 첫 항공모함인 “료녕함”을 참관했다고 중국 관영통신 신화망이 8일 보도했다.


126364684_13969176914401n.jpg


알아본데 따르면 이 항공모함은 2012년 9월 26일, 군 편제에 가입하여 취역한 후 이번에 처음으로 외국군 장교의 승선을 맞았다. 외신들은 헤이글 국방장관의 료녕함 승선은 미국측에서 먼저 중국측에 제의하고 중국측에서 항공모함을 외국에 공개하기로 한 것으로 그 의미가 깊다고 보도했다. 


126364684_13969240592681n.jpg


4월 8일 오전, 중화인민공화국 상만전 국방부장이 북경 8.1국방부에서 중국에 방문온 미국 헤이글 국방장관 환영의식을 가지고 그를 배동해 중국인민해방군 육, 해, 공 3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126364684_13969240592831n.jpg


방문기간 헤이글은 여러 명의 중국 고위층 인사들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헤이글의 이번 중국행은 그가 지난해 2월, 미국 국방장관으로 취임한 후의 첫 중국방문이다.


126364684_13969176908751n.jpg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8일 방문처인 베이징시에서 창완취안(常万全) 국방부장과 회담했다.중앙TV에 따르면 미중의 군사 교류와 동남 중국해 문제,중거리 탄도미사일 ‘노동’을 발사한 북한을 둘러싼 정세를 가지고 의견을 교환했다.


헤이글 장관의 이번 방중이 중미 양국의 “신형군사관계” 구축을 가속하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고 외신들은 인정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국 국방장관 헤이글 중국을 공식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