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동포투데이] 정홍원 총리는 27일 오전 10시 정부 중앙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사고대응에 문제가 있었다며 국민에 사과하고 책임을 지고 사직한다는 의향을 표명했다.


청와대 대변인은 정 총리의 사표를 수리할 지 여부에 대해 “박 대통령이 숙고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사고 전 예방에서 사고 후 초동대응, 수습과정까지 많은 문제들에 제때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인정하고 “유가족들의 고통과 국민들의 분노를 보고 국무총리로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금은 하루라도 빨리 구조작업을 완료하고 사고를 수습해야 할 때다”며 정부에 대한 협력을 호소했다.


한편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김한길, 안철수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세월호 참사관련 기자회견을 가지고  총리의 사퇴는 "지극히 무책임한 자세이며 비겁한 회피"라고 강도높게 비판하고 우선은 박 대통령이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지금 이 시점에서 (정 총리 사퇴 선언은) 지극히 무책임한 자세이며 비겁한 회피"라면서 "가뜩이나 총체적인 난맥상황에서 총리가 바뀌면 대체 어떤 일이 벌어지겠느냐. 지금 이 시점에 국회가 새로운 총리 인준을 위해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하겠느냐. 이것이 국민에 대한 책임이냐"라고 날을 세웠다.

김한길 대표도 구조와 사고 수습이 한참 진행 중인 시점에서 국무총리가 자리를 비우는 것은 진정으로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검사 출신으로, 작년 2월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초대 국무총리에 취임했다.


편집국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홍원 총리, 세월호 참사 책임지고 사의 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