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중국 베이징 환경보호 부문에서는 6일, 통보를 내어 북경에서 올해 오염배출비 표준을 대폭 인상한 후 1분기 오염배출비 청구금액은 8800만위안이며 이는 지난해 동시기 834만위안의 10배 이상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 가운데서 베이징 4대 발전소의 올 1분기 오염배출비가 도합 1847만 6600위안에 달한다. 지난해 이 4대 발전소의 전년 오염배출비가 600만위안 좌우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염배출비를 대폭 인상한 후 적지 않은 오염배출 “대호”들에서 오염배출 감소조치들을 강화했는바 이는 환경질 개선에 적잖은 작용을 할 것이라고 통보는 지적했다고 중국신문망이 6일 전했다.  


베이징시 환경감찰총대에 따르면 진일보로 공기질을 개선하기 위해 북경에서는 경제적인 수단으로 오염배출을 다스렸다. 2014년 1월 1일부터 우선 물, 공기와 관계가 가장 밀접한 이산화황, 일산화질소화합물, 화학적 산소 요구량, 암모니아질소 등 4가지 주요 오염물 수금표준을 대폭 높였다.


조절한 후의 표준은 원래 표준의 14―15배에 달했고 사회관리 평균 원가에 접근, 중국 내륙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거두어들인 오염배출비는 전부 북경 오염관리에 사용한다.  


한편 연료가스보일러 사용단위를 올해 처음으로 수금범위에 포함시켰는바 오염배출 수금단위가 지난해의 2000여개로부터 7000, 8000개로 증가되었다.


한편 베이징에서는 계단식 차별화 오염배출비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올해 오염배출비를 대폭 올리고 또 계단식 차별화 오염배출 표준을 실시한 후 대부분 오염배출 기업들, 특히 화력발전소, 시멘트공장 등 오염배출 “대호”들은 모두 오염배출 감소조치들을 취했고 환경 관리와 투입을 거쳐 이산화황 배출농도가 배출표준의 50% 이하로 안정되었다.


4대 화력발전소 1분기 석탄 연소량은 도합 260만톤으로 지난해 동시기보다 20만톤이나 감소됐다. 일부 연료보일러 사용단위들에서는 목전 보일러 개조중에 있으며 개조가 완료되면 오염배출량이 감소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베이징 1분기 오염배출 벌금액 8800만위안에 달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