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한국은 지금 해외 부동산 투자가 가장 활발한 나라 중 하나이다. ‘중국 아줌마’를 필두로 한 투자자들이 부동산 전쟁의 장을 한국으로 옮기고 있다. 특히 제주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부동산투자이민정책에 힘입어 지금은 중국인이 한국 부동산 시장의 최대 고객이 됐으며 시장의 부족한 부분을 중국인 투자자들이 메우고 있다.

해외 부동산 투자가 일대 붐처럼 일어나고 있는 작금의 사정과 한국의 부동산 가격이 10개월 연속으로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실정이 맞물려 중국 아줌마를 선두로 한 투자자들이 대거 한국으로 몰려들어와 얼어붙은 한국 부동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올해 1사분기 말까지 중국인이 구입한 한국 땅은 570만1천㎡에 달해 서구의 투자자들을 큰 폭으로 따돌렸다. 이 중 많은 중국인 투자자들이 제주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부동산투자이민정책에 큰 관심을 쏟고 있다.

제주도의 부동산투자이민정책이란 외국인이 제주도에서 원화 5억 원 또는 미화 50만 달러 이상 부동산을 매입하면 국내에 거주할 수 있는 비자를 발급하고 5년 이상 부동산을 소유하면 영주권을 주는 정책이다.

이 정책이 실시된 이후로 중국인이 대거 부동산을 매입하기 시작했으며 제주도에 부동산 매입 붐을 일으켰다. 올해 3월 말 현재, 제주도 내 중국인 소유토지가 2010년 말 4만9천㎡에서 48만5천㎡로 급증했으며 2년 사이에 약 10배 증가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제주도 부동산투자이민정책은 현지 정부의 승인을 거친 정책이지만 모든 투자대상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이어 한국에서는 구입한 부동산의 권리는 개인이 영구히 소유하게 되나 구입시에 고액의 세금을 한꺼번에 내야 할 뿐만 아니라 매해 부동산 세금 및 유지비를 지불해야 하는 점 또한 잊어서는 안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에서 불고 있는 한국 부동산 매입 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