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009090.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여러 번 와봤는데 선진국 지도자들은 말은 잘하고 행동은 적게 한다" 

 

5일, 외신에 따르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장 밖에서는 아프리카 출신 시위대가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스코틀랜드의 칼바람에 범아프리카 기후정의연합(PACJA) 회원들은 피켓을 들고 회의장 밖에서 우리가 원하는 게 뭐냐.기후 정의! 언제?지금 이 순간!"이라고 외쳤다.


시위 참가자 중 한 명이며 이번 기후대회 관찰원인 찰스 얀브라는 “선진국은 기후 위기를 만든 주범이라며 산업화 과정에서 화석연료를 많이 태워 막대한 부를 축적하고 온실가스를 대량 방출한다고 주장했다.따라서 기후변화 해결에 있어 선진국은 더 많은 책임을 지고 개도국의 기후변화 도전을 도울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선진국들은 2020년까지 매년 1000억 달러씩 개도국에 지원하겠다고 기후변화 공약을 내놓았지만 이마저도 지키지 않았다.


니얀브라와 동료들이 든 플래카드에는 "누가 1000억 달러를 삼켰느냐"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니얀브라는 “"선진국들이 우리에게 돈을 주는 게 아니라 갚아야 할 기후 채무다."우리가 같은 배 위에 있는 것과 같은 갑판 위에 있고, 어떤 사람은 선실 바닥에 있는 것과 같다. 이 배가 침몰하면 우리 모두는 결국 익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니얀브라의 분노는 이해하기 어렵지 않다.돈이 기후변화 해결의 관건이고, 선진국들이 자금 약속을 지키는 것은 개도국의 중요한 관심사다.그러나 국제 싱크탱크 보고서에 따르면 선진국이 매년 제공하는 기후자금은 총액이 기준 미달일 뿐 아니라 '물타기' '수(數) 맞추기' 등의 문제가 있어 실제 제공되는 유효자금은 공식 통보 수치보다 훨씬 적다.


이와 관련해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글래스고 기후변화총회에서 유엔기후변화총회가 전 세계가 일치단결하는 시간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진국들이 개도국에 매년 1000억 달러의 기후변화 대응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신뢰를 회복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열쇠이기 때문이다.


페데리카 비타 열대우림 국가 동맹 공동창업자는 "선진국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진정한 협력관계 구축에 필요한 상호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며"개도국이 감축 약속과 조치를 내놨으니 선진국도 자금 지원만큼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총회 중국기업관 개막행사에 참석한 앨 고어 전 부통령도 기후행동에서 산업화를 마친 국가들은 "더 많이 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부유한 선진국들에 대해 저임금 국가에 대한 자금 지원 약속을 조속히 이행해 정치적 신뢰를 증진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행사장 안팎에서 터져 나오는 다양한 목소리는 선진국들의 역사적 책임과 약속의 조속한 이행으로 이어지길 기대했다. 현재 자금력과 대응력 부족 탓으로 저개발국들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 예하면 아프리카의 많은 지역은 폭우, 홍수와 가뭄 등을 겪고 있으며 일부 지역은 극단적 기후 사태의 여파로 식량흉작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인도주의적 위기까지 맞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9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범아프리카 기후정의연합 “선진국은 약속을 지켜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