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2159702.jpg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주 토요일 블라디보스토크서 쇼이구 국방장관으로부터 선물을 받고 있다.

 

[동포투데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방탄열차를 타고 극동지역을 떠나 6일간의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타스통신은 김 위원장이 자살 드론 5대와 수직으로 이륙하는 게란-25 정찰 드론 1대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보도했다.


스푸트니크통신은 아르촘-연해주 1번 역에서 ‘출발식’이 거행됐다고 밝히며 김 위원장의 출발 사진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레드카펫 위에서 객차를 향해 걸어가며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했다. 코즐로프 러시아 천연자원부 장관,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코젬야코 연해주 행정장관이 김 위원장을 정중히 배웅했다. 김 위원장이 탄 열차는 약 250㎞ 떨어진 국경으로 향했다.


타스통신은 어제 김 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기간 중 연해주 행정수반으로부터 자살 무인기 5대와 수직으로 이륙하는 게란-25 정찰용 무인기 1대, 방탄 보호(장비) 한 벌과 열화상 카메라로 감지할 수 없는 특수복장을 선물로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12일부터 러시아 극동지역을 방문한 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긴밀한 관계를 확인하며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한 서방의 의구심을 증폭시켰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토요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 군대와 양국 국방안보 분야의 전략전술 조정과 협력, 상호 교류에서 나타난 실질적인 문제들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보도는 양국 간 의견 차이가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김위원장은 같은 날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극장에서 발레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관람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 김정은에 방탄복과 군사용 드론 6대 선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